[MWC 2017]황창규 KT 회장 "2019년 세계최초 5G 상용화"

  • 2017.02.28(화) 10:01

기조연설 "새로운 세상 열어"
지능형 네트워크로 진화 예고

▲ 황창규 KT 회장이 MWC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KT]

 

황창규 KT 회장이 오는 2019년에 세계 최초로 5세대(5G) 통신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고 선언했다.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예상하는 시점인 5G 상용화 시점(2020년)보다 1년 앞서는 것이다.

 

황 회장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 기조연설에서 "5G는 단순히 네트워크를 향상시키는 수준을 넘어 새로운 세상을 가져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회장은 '5G 너머 새로운 세상'(New World Beyond 5G)을 주제로 연설하면서 "5G는 속도만 중요하게 봤던 이전 세대의 네트워크와 달리 빠른 속도, 끊김 없는 연결, 방대한 용량과 함께 지능화로 차별화된 네트워크"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특히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이 상호 결합하는 '지능형 네트워크'(Intelligent Network)로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5G 네트워크에서 지능화가 중요한 까닭은 기술 발전에 발맞춰 높아지는 위험요소를 줄이기 위해서"라며 드론·커넥티드 카의 경우 5G 통신 기반의 통제 역량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불행한 사고가 끊이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황 회장은 KT가 보유한 네트워크 지능화 관련 서비스도 소개했다. 그는 오차 범위를 1m 이내로 줄인 '기가 3D 위치 탐지기'와 휴대용 보안 플랫폼인 '위즈스틱',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 로밍 정보에 기반한 '스마트 검역'(Smart Quarantine)을 제시했다.

 

KT는 1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5G 서비스 가능성을 우선 선보일 계획이다. 황 회장은 이날 기조연설 연단에 오르며 봅슬레이 경기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싱크뷰', 피겨스케이트 공연을 다양한 각도에서 즐길 수 있는 '타임슬라이스' 등 평창에서 공개할 5G 기반 첨단 서비스를 소개했다. 황 회장은 "평창에서 5G가 어떻게 생활을 극적으로 변화시킬 것인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평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5G 관련 특허 90여 건을 보유·출원하고 있으며,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해 '평창 5G' 규격 기반의 5G 퍼스트 콜에도 성공한 바 있다. 에릭슨과는 무선환경에서 25기가비피에스(Gbps) 속도의 5G 전송기술을 시연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