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야구만 본다고? 난 5G와 VR도 즐긴다"

  • 2017.04.02(일) 09:00

SK텔레콤, 인천구장에 미래기술 체험공간 마련
경기장 밖, 5G테마파크 만들어 즐길 거리 제공

일교차가 큰 쌀쌀한 날씨임에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는 완연한 봄이 찾아 온 듯 했다. '2017 KBO리그' 개막전이 열린 지난달 31일 인천구장에는 '5G(5세대 이동통신)'와 'VR(가상현실)' 등 미래기술을 체험하기 위해 추위를 잊은 사람들로 가득 찼다.

이른 시간부터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2800㎡ 규모의 5G어드벤처에서 길게 줄을 서있었다.

5G어드벤처는 5G가 상용화되면 경험할 수 있는 VR, 4D(4차원)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미래기술을 접목한 놀이공원인 셈이다.

 

▲ 지난달 3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 설치된 '5G어드벤처' [사진=SK텔레콤]


VR행글라이더 체험기구 앞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VR기기를 착용하고 긴 철판 위에 배를 깔고 누워 가상 비행을 하는 곳이다. 4분 30초간의 가상 비행을 마친 정모씨(50)는 "VR기기로 보이는 화면도 생생했지만 몸에 대고 있던 철판까지 양 옆으로 움직이니 진짜 비행하는 것 같이 실감났다"고 말했다.

보물을 찾아나서는 흥미로운 시나리오로 구성된 파라오의 보물 체험장은 실제 5G가 상용화 되면 활용될 수 있는 ▲4D 가상현실 ▲타임 슬라이스(영화 특수효과) ▲인터랙티브 테이블(미래형 디스플레이) ▲VR 워크스루(Walk Through) 등을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다.

실제 기자가 체험해보니 평평한 공간이었지만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느낌이 들고 벌레와 미라가 눈앞에 있는 것처럼 생생했다. 일반 놀이공원에서는 몸만 움직이는데 이곳은 몸과 함께 눈에 보이는 시야까지 완벽한 체험이 가능했다.

 

▲ 5G어드벤처에서 'VR열기구'를 체험하는 사람들 [사진=SK텔레콤]


이곳에서 체험을 돕는 SK텔레콤 직원은 "VR기기를 착용하고 배낭형 컴퓨터를 매면 바닥이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다"며 "실제로 땅이 평평한데도 기기가 워낙 실감나다보니 많은 분들이 잘 움직이질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총 9개의 체험공간을 마련했다. 관람객들이 5G어드벤처를 돌아다니며 모든 기기를 체험해 도장 찍기(스탬프 미션 수행)를 완성하면 원숭이 인형 등 기념품을 제공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 경기장을 휩쓴 '5G'

경기시작 전 관람객들은 구장 내에서 실제 5G 기술을 경험했다.

SK텔레콤은 이날 경기 시구자를 5G커넥티드 카인 'T5'태우고 등장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T5는 정보통신 기술(ICT)과 차량을 연결시켜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차량으로 SK텔레콤과 BMW가 공동 개발했다.

 

▲ SK텔레콤 5G 커넥티드 카 'T5'와 시구자의 모습이 보이는 전광판 [사진=SK텔레콤]


T5 안에 탑승한 시구자의 모습이 인천구장의 전광판인 '빅 보드'에 나타났다. 전광판 크기가 큰 데도 화질이 매우 선명했다. 멀리 있어도 시구자의 표정과 행동을 생생하게 볼 수 있었다.  

빅 보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광판으로 선명한 영상을 화면에 띄우려면 많은 데이터 용량과 빠른 속도가 필요하다. SK텔레콤은 미래창조과학부 허가를 받아 인천구장에 5G통신망 4개를 설치해 5G와 빅 보드를 연결하는 5G기술 시연을 선보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실제 5G망이 움직이면 사람이나 4G(LTE)망과 부딪혀 오류가 날 수도 있는데 5G 수신 신호 품질과 전송 속도를 개선하는 '빔 포밍(Beam-Roaming)'과 '빔 트래킹(Beam-Tracking)' 기술을 활용해 오류를 줄였다"고 밝혔다.

◇ '41901㎡'를 모두 보다

경기장 1루 외야석 테이블 자리에는 'VR(virtual reality)기기'가 한 대씩 놓여 있었다. SK텔레콤이 마련한 ‘360 라이브 VR존’이다. VR기기로 경기장 구석구석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VR기기 앞면에 부착된 휴대폰을 터치해 원하는 장소와 방향을 선택했다. 1루 외야석에서는 보기 힘든 응원석이나 VIP석, 포수 뒤편 등 보고 싶은 좌석과 해당 좌석에서 보이는 선수들의 모습을 선택할 수 있다. 41901㎡의 인천구장을 한 자리에서 바라볼 수 있는 셈이다.

 

▲ '360라이브 VR존'을 체험하는 관람객 [사진=김보라 기자]


몸은 1루 외야석이 있어도 다른 좌석에서 보는 선수들의 경기 모습이나 멀리 떨어져 있는 응원무대의 치어리더까지 VR기기 하나로 선명하게 관람이 가능했다. 반대편 관람객들의 실감나는 표정까지 시야에 들어오니 보다 더 뜨거운 열기와 함성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이달 2일까지 5G어드벤처와 360라이브 VR존 등 5G 테스트베드를 열고 관람객들에게 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행사가 끝난 뒤에도 인천구장에 5G기지국을 두고 장기적으로 5G와 VR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