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 'G6' 품질 테스트, 만화적 상상력 '재탄생'

  • 2017.04.09(일) 11:04

품질테스트 과정, 차별적 장점 영상 공개

LG전자가 전략폰 'G6'의 글로벌 출시에 맞춰 혹독한 안전성 및 내구성 테스트를 만화적 상상력으로 재현한 영상으로 온라인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9일 G6의 품질테스트 과정과 차별화된 장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골드버그 장치(Goldberg Machine)’ 영상을 SNS로 공개했다.

 

 

골드버그 장치는 미국 만화가 루브 골드버그(Rube Goldberg)가 고안한 것으로 한 가지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복잡한 과정을 거치도록 만화적 상상력으로 만든 기계장치다. 이 장치는 효율성보다는 재미와 기발함을 내세워 보는 즐거움과 함께 메시지까지 전달할 수 있어 광고영상 등에 많이 쓰인다.

 

2분 30초 분량의 이번 영상은 40단계에 달하는 장애물로 만든 골드버그 장치를 G6가 통과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최고 수준의 내구성과 안전성을 표현했다.

 

영상은 출발대에 놓인 G6의 진동울림이 정적을 깨며 시작된다. 진동으로 출발대가 기울고 LG G6가 골드버그 장치 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간다. G6는 깊은 수조에 빠지고, 먼지를 잔뜩 뒤집어쓰고, 1m 아래로 수직낙하한 후 이어지는 연속낙하와 -20도(°C)의 저온, 60도(°C)의 고온까지 장애물을 쉴 새 없이 극복해 나간다.

 

 

G6는 고속충전 및 배터리 안전성 검사, 돌비비전/HDR10 고화질 점검을 거쳐 카툭튀 없는 매끈한 디자인으로 비좁은 틈새까지 통과한다. 끝으로 LG G6가 최종 종착지에서 버튼을 누르자 드론이 날아 오르며 18:9 비율로 만들어진 골드버그 장치 전체를 LG G6 광각 카메라로 촬영한다. 이 골드버그 장치는 LG G6의 ‘풀비전’ 디스플레이 화면비와 동일한 비율인 가로 8m, 세로 4m의 직사각형 세트로 제작됐다.
 

LG전자는 실제로 약 5000시간 동안 총 1000여 항목에 대해 국제 기준보다도 엄격한 품질 테스트를 거쳐 G6를 출시했다. 테스트 과정을 소비자들에게 보다 재미있고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번 영상을 제작했다.

 

이번 골드버그 장치를 제작한 아트디렉터 볼로디미르 라드린스키(Volodymyr Radlinsky)는 “수없이 낙하테스트를 반복해 충격을 많이 받는 상황에서도 파손되지 않고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LG G6의 내구성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LG전자 MC마케팅FD 김수영 상무는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튼튼하고 안전한 LG G6의 장점을 직관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이번 영상을 제작했다”며, “LG G6의 성공적인 글로벌 출시를 위해 지속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