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콘텐츠 전담 부처 만들어야"

  • 2017.04.17(월) 17:38

문화산업 29개 단체 공동 주관 세미나
플랫폼·기술만큼 '콘텐츠' 준비도 중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콘텐츠(contents)를 중심으로 한 조직개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콘텐츠와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독립부처 신설이나 기존 문화체육관광부가 콘텐츠 산업을 전담하는 해법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지금까지 나온 미래창조과학부 및 방송통신위원회 조직개편 논의에선 콘텐츠 분야는 제조업이나 통신업체 등 기술플랫폼의 하위요소에 불과했는데, 이를 대등관계로 보고 조직개편을 짜야 한다는 얘기다. 

유은혜, 김병욱 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주최하고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등 29개 국내 문화산업단체들이 공동주관해 17일 열린 '차기정부 문화산업정책토론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문화 콘텐츠를 발전시키기 위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진행됐다. 

 

▲ 17일 국회에서 '차기정부 문화산업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토론 발제를 맡은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는 "미래부와 방통위에 대한 조직개편 논의가 많이 나오는데, 대부분의 논의들이 제조업이나 통신사들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비판했다.

대부분의 조직개편 논의에 콘텐츠는 항상 하위요소로 따라붙는 등 중심역할을 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현재까지 나온 미래부와 방통위 조직개편 논의에는 사물인터넷 시스템 아키텍처(CPND·Contents-Platform-Network-Device)를 중심으로 한 방향이 조명을 받고 있다.

CPND에서 콘텐츠는 플랫폼과 네트워크, 디바이스와 함께 융합하는 하나의 요소로 언급되고 있다.

최현용 한국영화산업전략센터 소장은 "ICT문화부, 정보문화부, 미디어문화부 등 다양한 조직개편 이름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작 콘텐츠를 중심으로 하는 조직개편 논의는 없다"며 "이는 사실상 대중문화를 깎아내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정보통신, 미디어, 플랫폼을 중심으로 하는 미래부와 방통위가 문화산업도 관할하는 방식의 정부조직개편에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최현용 소장은 "문화산업은 감성과 창의성이 중요한 분야인데 기술과 생산성이 중요한 제조업, 정보통신산업과는 생태계 특성이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문화산업의 제작과 유통을 전적으로 담당할 독립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위정현 교수는 "4차 산업혁명과 콘텐츠가 결합해 시너지를 내야 하는 만큼 콘텐츠와 ICT를 결합한 일원화된 부처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은 어떤 콘텐츠와 결합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VR과 AR같이 콘텐츠와 ICT가 전면 결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를 한 번에 관할할 수 있는 부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현용 소장은 "통신, 플랫폼, 방송사업자가 콘텐츠까지 관리할 경우 다양한 이해관계 때문에 중소제작사의 창작에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기존의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산업을 일괄적으로 관할하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전현택 성공회대 교수는 "의미와 재미가 중심인 시대인 만큼 콘텐츠는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잘 준비된 분야"라고 강조했다.

한국이 컴퓨터와 인터넷을 발명하진 않았지만 그러한 플랫폼과 기술을 바탕으로 음악 산업 등 다른 분야를 디지털화하는 것에는 성공했다는 것이다.

전현택 교수는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이 한국기업인지 일본기업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그들이 개발한 클로바(Clova)라는 플랫폼에서 한국의 콘텐츠들이 해외로 확장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클로바는 네이버와 라인이 공동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플랫폼이다.

결국 기술개발과 플랫폼도 중요하지만 이를 통해 산업적 성공을 일으킬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를 만드는 일도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