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빅데이터 사업 A∼Z 공개한다

  • 2017.06.14(수) 10:02

데이터 컨퍼런스 개최…타산업 융합사례 공개

▲ SK텔레콤은 14일 '데이터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사진=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혁신 사례와 비즈니스 모델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컨퍼런스가 열린다.
 
SK텔레콤은 올 씽즈 데이터 컨퍼런스'(All Things Data Conference 2017)를 14일 오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SK텔레콤의 빅데이터 역량과 다양한 산업 분야의 융합 사례,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협력 관계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컨퍼런스 사전 신청이 행사 공지 후 일주일 만에 마감되는 등 높은 관심을 끌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컨퍼런스 기조연설은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맡아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혁신을 주제로 빅데이터 및 딥러닝 AI 기술과 산업 동향, 신산업 창출을 위한 AI 디지털 혁신 전략을 강연한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인프라의 역할과 SK텔레콤의 현황 및 계획을, 허일규 SK텔레콤 데이터사업본부장은 각종 글로벌 기업의 데이터 활용도 평가를 통해 확인한 데이터 혁신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주요 강연에 이어 진행되는 개별 세션에선 ▲유통·물류, 리테일, 이커머스(e-Commerce) ▲제조 ▲금융·공공 ▲건설·홈 가전 등 4개 분야별로 각 4개씩 총 16번의 강연이 마련됐다.

각 강연에선 SK텔레콤의 분야별 사업 현황과 추진 전략 소개는 물론 데이터가 가져올 각 산업의 디지털 지형 변화 예상, 구체적인 투자수익 측정 방안 등 다양한 내용이 다뤄진다.

차인혁 SK텔레콤의 IoT 사업부문장은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서는 ICT 기술과 다양한 산업군이 융합 성장하는 생태계 조성이 필수"라며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사업자에게 차별적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장을 꾸준히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