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켓몬고 업데이트, 이용자 감소세 막을까

  • 2017.06.19(월) 22:00

체육관 단체 협동 플레이 가능해져

▲ 올 여름 업데이트 될 포켓몬고 레이드 배틀 [사진=포켓몬코리아]

 

포켓몬고(Pokémon GO)의 체육관이 위치한 양재시민의 숲. 삼삼오오 사람들이 모여들더니 어느새 한 체육관에서 대결할 수 있는 최대 인원 20명이 다 모였다. 근처를 지나가던 사람들도 체육관을 발견하곤 걸음을 멈춘다. 캐릭터 레벨이 낮아 기존에는 체육관 대결에 참여하지 못했던 사람들도 대결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은 전혀 일면식이 없는 사이지만 서로 적극적으로 의사소통을 하며 게임을 했다. 올 여름 포켓몬고의 체육관이 업데이트되면 현실이 될 모습이다.

포켓몬고 개발사인 나이언틱(Niantic.inc)은 19일 포켓몬고의 체육관을 개편해 단체로 협동하는 게임 플레이 기능인 '레이드배틀'과 '포켓스탑' 추가 설치 등 업데이트 내용을 발표했다.

 

▲ 기존에는 없었던 체육관에 추가된 포켓스탑 [사진=포켓몬코리아]


오는 여름에 개편되는 체육관에는 기존에는 없었던 포켓스탑(포켓볼 및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는 공간)이 추가로 들어와 이용자들이 보다 쉽게 아이템을 얻을 수 있게 된다. 또 체육관 별 배지(브론즈, 실버, 골드 등으로 나뉨)를 신설해 체육관 대결에서 이기면 배지를 모으고 경험치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했다.

여기에 그동안 캐릭터 레벨이 낮아 체육관 대결에 참여하지 못했던 사람들도 체육관에 들어간 순서대로 포켓몬과 대결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공정한 룰(rule)이 적용됐다는 평가다.

또 서로 안면도 없는 사람들이 체육관에 모여 협력 플레이를 할 수 있는 '레이드 배틀(raid battle)'도 추가됐다. 강력한 포켓몬이 체육관을 일시적으로 점령한 것을 플레이어들이 협력해 체육관을 다시 사수하는 방식이다. 레이드 배틀은 최대 20명이 참여할 수 있다. 랜덤방식으로 일부 체육관에서 레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다.

나이언틱 관계자는 "체육관 주변에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레이드 배틀을 함께 즐기며 우정을 쌓을 수 있다"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보다 적극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포켓몬고의 이번 업데이트는 출시 1주년을 맞아 대대적으로 진행되는 행사다. 포켓몬고 홍보대행사인 위드피알 관계자는 "출시 1년을 맞아 대폭 업데이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보다 적극적인 플레이 요소들을 넣은 만큼 포켓몬고 이용자들이 더욱더 즐겁게 게임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의 최대 관심사는 이용자수 증가다. 나이언틱은 지난 1년 동안 전 세계 7억5000만건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월간 평균 실사용자수가 6500만명에 달한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국내 사정은 여의치 않다. 어플리케이션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에 출시되자마자 700만명에 달하던 주간 실사용자수(WAU)는 지난 4월 193만명으로 급감했다.

나이언틱과 포켓스탑 제휴를 맺고 있는 한 업체 관계자는 "실제 매장에 포켓스탑을 설치한 뒤 초반 보다는 이용자 수가 많이 줄어든 게 사실"이라며 "게임이 더 재미있게 업데이트되면 각 점포에 설치한 포켓스탑 이용자 수가 증가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