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KT, 모빌아이와 손잡고 '커넥티드 카' 달린다

  • 2017.06.25(일) 09:00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사업 본격화
인천·대구 택시 100대로 시범 서비스

▲ KT 커넥티드 카 ADAS 개념도. [사진=KT]

 

KT는 세계적인 차량안전 솔루션 기업 '모빌아이'(Mobileye)와 손잡고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국내 시범 서비스하는 등 커넥티드 카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이번 협력에 따라 자사 커넥티드 카 전용 플랫폼인 'KT 기가 드라이브'(GiGA drive)와 모빌아이의 ADAS 솔루션을 결합해 차량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수집된 주행 정보를 기반으로 차량관제 등의 사업을 할 계획이다.

 

커넥티드 ADAS는 전방차 추돌, 차선 이탈, 앞 차와의 간격, 보행자, 안전 속도 초과 등 주행 정보 데이터를 관리·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와 사업주는 효율적인 차량 사용이 가능한 것은 물론이고, 유류비와 보험료 등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본격적인 커넥티드 카 사업에 앞서 인천과 대구의 택시 회사 2곳과 협력해 커넥티드 ADAS 솔루션을 적용한 택시 100대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다.

 

시범 서비스를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올 하반기부터 커넥티드 ADAS의 정식 서비스를 추진할 방침이다. 서비스 대상은 택시 외에도 셔틀 버스, 대형 물류 차량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비상시 SOS 요청을 통해 운전자의 생명을 지켜주는 자동긴급구조시스템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도 추진한다.

 

데이비드 오버맨(David Oberman) 모빌아이 아시아·남미지역 세일즈 총괄 임원은 "모빌아이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와 마케팅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