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닝 17·2Q]LGU+, 분기매출 3조 탈환

  • 2017.07.27(목) 15:09

LTE가입자 늘고 데이터 사용량도 오름세
IPTV가입가구 증가하면서 유선수익도↑

LG유플러스가 인터넷TV(IPTV) 가입자 수를 늘리면서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호실적을 냈다.

LG유플러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5% 증가한 2080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5% 오른 3조97억원을 달성했다. LG유플러스가 분기 매출 3조원을 달성한 건 지난해 4분기 3조1221억원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당기순이익은 4.2% 늘어난 1362억원으로 집계됐고, 매출에서 단말기 수익을 제외한 영업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4.2% 늘어난 2조333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수익에서 무선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증가한 1조4016억원을 기록했는데 LTE가입자 증가와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분기 기준 LG유플러스 전체 무선가입자 중 LTE(4G)가입자는 1155만6000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90%에 달한다. LG유플러스측은 "양질의 무선가입자 확보는 멤버십 혜택 강화, 동영상 및 음악 부가서비스의 데이터 제공량 확대 등 고객의 실질적 가치 제공에 앞장섰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또 U+비디오포털, U+프로야구 등 모바일TV 시청 증가로 LTE 가입자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도 증가했다. 이에 따라 2분기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3만5743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1.0% 상승했다.

유선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상승한 9248억원을 달성했다. IPTV,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 등 TPS 사업과 데이터 사업의 수익 증가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유선수익은 TPS수익과 데이터 수익, 전화수익을 합산한 수치다.

특히 TPS수익의 증가는 IPTV사업이 성장하면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의 IPTV가입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9% 증가한 331만명을 기록했다. TPS수익 역시 동기 대비 12% 성장한 4299억원을 달성했다.


데이터수익은 전자결제, 기업메시징, 웹하드 등을 맡는 e-Biz사업의 수익증가 영향으로 동기 대비 2.4% 증가한 4042억원을 기록했다. e-Biz수익은 온라인 및 모바일 상거래 시장의 성장으로 작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1781억원을 달성했다.

홈IoT사업은 2분기 말 기준 80만 가입가구를 확보했으며 연내 100만 가입자 목표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2분기에 서울과 수도권에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기반의 도시가스 배관망 관리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하반기에는 화물추적·물류관리 등의 서비스로 산업·공공 IoT 시장 선점에 나설 예정이다.

2분기 마케팅 비용은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 G6등의 출시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작년 동기대비 7.7% 증가한 5454억원이 쓰였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멤버십 혜택 강화,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 출시 등 고객의 실질적 가치를 위한 비용 집행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래 이윤창출을 위한 지출비용인 케펙스는 투자안정화 및 계절성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3% 감소, 전 분기 대비 19.4% 증가한 2465억원을 집행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