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5G 상용화 위해 장비 도입 '스타트'

  • 2017.07.30(일) 10:38

국내 통신사 처음 장비제안요청서 발송

SK텔레콤이 5세대(5G) 통신 상용화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장비 입찰제안요청서를 발송했다.

 

SK텔레콤은 5G 통신 관련 ICT 협력사를 대상으로 5G RFP(입찰제안요청서, Request For Proposal)를 발송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5G 통신 장비 도입을 위해 SK텔레콤이 구상하는 5G 상용 시스템의 요구사항을 정리한 문서다. ICT 분야 협력사들은 이번 RFP의 세부 조건을 반영해 입찰 제안서를 제출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약 석달 동안 제안서 접수 · 설명회 개최 과정을 거쳐 10월 말 입찰 후보 업체를 선정한다. 선정된 협력 업체와 추가 RFP 등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SK텔레콤이 공개한 RFI(정보공개요청서, Request for Information)에 답변서를 제출한 ICT 협력사가 이번 RFP 발송 대상이다.
 

이번에 발송한 RFP는 SK텔레콤이 구상하는 기지국 · 코어 장비 · 가상화 인프라 등 5G 상용 장비의 세부 기술과 사업 요구사항을 담고 있다. ▲5G 주파수 후보 대역 별 무선 전송 규격과 성능 ▲가상화 코어 네트워크 기술 ▲LTE 네트워크와 5G 네트워크의 연동 등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RFP에 3GPP 등 국제 표준 기구가 주요하게 논의하고 있는 5G 기술을 토대로 설계된 SK텔레콤의 5G 시스템 구조 및 형태, 성능 등 네트워크 운용 및 설계 노하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5G RFP 발송은 5G 상용 장비 도입을 본격적으로 검토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 준비와 함께 협력사들과 논의한 5G 기술이 3GPP · NGMN 등 글로벌 5G 표준 협의체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