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위기의 지상파DMB '전면 재검토'

  • 2017.08.08(화) 18:24

4기 방통위원회 두번째 전체회의 개최
신임 위원장과 '인연' 한국DMB 다뤄

넉달 가까이 휴점 상태였다가 지난주부터 정상 업무를 시작한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DMB 서비스를 전면 손보기로 했다. 지난 2005년 12월 개국한 지상파DMB가 여태껏 마땅한 수익 모델을 찾지 못한데다 주요 사업자들의 적자가 누적돼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서다. 마침 신임 방통위원장과 인연이 깊은 지상파DMB 사업자에 대한 안건이 전체회의에 상정돼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8일 방통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한국DMB(주)의 최대주주 변경 승인심사 계획안 등 3가지 의결 안건을 상정했다. 
첫번째로 나온 안건은 지상파DMB 사업자 가운데 하나인 한국DMB의 최대주주를 지금의 옴니텔에서 옴니네트웍스로 변경하는 계획안이다. 

  

▲ 이효성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방통위는 옴니네트웍스가 신청한 한국DMB의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 관련 심사 기본계획에 대해 이달 중으로 심사위원회를 꾸리고 옴니네트웍스가 사회적 신용이나 재정적 능력, 방송사 경영 능력 면에서 이상이 없는지 심사해 전체회의를 통해 최종 의결을 받겠다고 보고했다.

 

모바일 플랫폼 및 콘텐츠 업체인 옴니텔은 한국DMB의 지분 39.69%를 가진 최대주주다. 이번에 지주사 체제로 전환을 추진하면서 한국DMB의 보유 지분을 자회사인 옴니네트웍스로 이관하기 위해 유관기관인 방통위에 승인을 요구한 것이다. 

 

이와 관련 방통위원들은 이번 기회를 계기로 지상파 DMB 서비스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할 때라고 입을 모았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지상파 DMB가 처음 도입될 때와 지금의 미디어 환경은 크게 바뀌었고 미디어 다양화와 기술의 발달로 기존 미디어 역할이 약화되면서 이를 활성화할 것이냐 접을 것이냐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을 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고 상임위원은 "대표적인 매체가 DMB인데 사업자가 3개 있으나 어려운 사업자에 대해선 4기 방통위가 입장을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표철수 상임위원 역시 "지상파DMB는 2기 방통위에서 허가된 것으로 당시 사업자가 많다는 논란이 있었으나 수용자 입장에서 생각해 허가한 것으로 안다"라며 "방통분야 기술이 발달하고 있는데 지상파DMB 문제에 대해서는 따로 이야기를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원들이 지적한대로 지상파DMB는 서비스가 활성화하지 않아 사업자들이 만성 적자로 고전하는 등 위기를 겪고 있다. 방통위에 따르면 국내 지상파DMB 사업자는 지상파3사(KBS, MBC, SBS)와 지역지상파 13개사 및 한국DMB·YTN DMB· 유원미디어 등 총 19개사다. 이 가운데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운영하는 사업자를 제외하고 한국DMB와 유원미디어, YTN DMB 등 수도권 사업자의 사업 성과는 대부분 부진하다.
 

이번에 안건으로 상정된 한국DMB 역시 주력인 광고 사업이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면서 최근 수년간 부진한 재무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28억원으로 전년(36억원)보다 8억원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9억원으로 전년 1억원의 영업이익에서 적자전환했다.

 

한편 한국DMB는 이효성 신임 방통위원장과도 인연이 깊은 사업자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이 회사는 이 위원장이 방통위의 전신인 옛 방송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시기(2003년 5월~2006년 7월)인 지난 2005년에 지상파DMB 사업자로 선정된 곳이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지난 2011년 3월 한국DMB의 사외이사로 3년간 이름을 올렸는데 최근 청문회에서 야당의원들이 이 점을 문제삼기도 했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 위원장은 한국DMB와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최근 통신 업계에서 이슈를 모으고 있는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선 관심을 보였다. 이 위원장은 "단말기 완전 자급제가 추진되면 휴대폰 판매점 종사자들의 직업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균형을 맞춰야 한다"라며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방통위의 주요 업무는 아니지만 유관기관으로서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