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꼴찌가 싫다" 권영수 LGU+ 부회장의 1등론은…

  • 2017.08.29(화) 10:48

"밑에 직원들은 직언 못해…노조 만나 현장느껴"
노조창립 30주년 기념식 참석해 노조원들 격려

▲ 28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민주유플러스노동조합 창립 3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재차 '1등 주의'를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용산사옥에서 열린 노동조합 창립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나는 꼴찌가 싫다"면서 "1등을 향해 나아갈 것인데 그 과정에서 좀 힘들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다만 노조측에서 애로사항 말해주면 수용하도록 하겠다"면서 완급조절의 의사도 피력했다.

 

그는 완급조절의 배경으로 임직원 행복론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제대로 된 최고경영자(CEO)라면 좋은 회사를 만들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을 것"이라며 "내가 생각하는 건 직원들이 행복해지는 그날, 그날이 정말 좋은 회사가 되는 날"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과거 LG디스플레이, LG화학 경영 시절을 되새기면서, 100%는 아니지만 그 회사 상당수 직원들이 얘기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권 부회장은 매월 노조측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실제로 권 부회장은 지난 2015년 11월말 CEO 취임 후 올 3월까지 약 15개월 동안 11차례나 노조 간부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연초 CES, MWC 등 바쁜 해외출장 스케줄 속에서도 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권 부회장은 "제 밑에 있는 직원들은 (나에게) 직언을 못하지만 노조원들을 만나면 현장에서 느끼는 고충을 들으면서 도움이 많이 된다"면서 "CEO는 항상 노조와 같은 배에 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