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4차산업혁명위 첫 회의 '사람중심의 혁명'

  • 2017.10.11(수) 14:00

4차혁명 의미 짚고 구체적 정책방향 논의

▲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KT 스퀘어 앞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현판식에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왼쪽 다섯번째) 및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여섯번째) 등이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4차산업혁명 시대에 산업 구조의 급변과 일자리 문제에 대응해 혁신 성장을 도모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의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첫 회의를 열고 정책 방향성을 제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민·관이 공동 참여하는 문재인 대통령 직속의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서울 상암동 S-PLEX 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4차산업혁명과 관련한 민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정책의 심의·조정, 사회적 합의 도출, 법제도 개선 역할을 담당하는 역할로 출범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25일 장병규 위원장을 포함해 위원 구성을 완료한 뒤 위원회 공식 출범을 겸해 개최되는 첫 회의다.

위원회는 이번 첫 회의에서 백승욱 위원(루닛 대표)과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발제에 나서 민간과 정부의 시각에서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이에 따른 대응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4차산업혁명위원회 운영세칙과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기본 정책방향 등 안건을 처리하고, 장병규 위원장 주재로 '혁신성장을 위한 4차산업혁명 대응방향'을 주제로 위원들의 토론이 진행될 방침이다.  

운영세칙은 위원회 소집 방식과 회의 개최 시기 등 운영 방안과 혁신위원회·특별위원회 등 전문적·특정 현안 중심의 위원회 구성 등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기본 정책 방향의 경우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그로 인한 변화 전망에 따른 대응 방침을 담는다.

 

이를 토대로 위원회는 4차산업혁명이 촉발하는 산업·경제, 사회·제도, 과학·기술 등 모든 분야의 변화에 맞춰 각 분야가 긴밀히 연계된 종합 정책을 통해 사람 중심의 혁명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으로 ▲지능화를 통한 주력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서비스 창출 ▲미래사회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사회제도 개선 ▲산업혁신을 위한 과학·기술 기반 강화 등이 중점 추진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촉발되는 초연결 기반의 지능화 혁명으로, 데이터가 산업의 새로운 경쟁 원천으로 부각될 것"이라며 "위험·단순 업무는 자동화 가능성이 있으나, 창의성이나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되는 양질의 일자리는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