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전략폰 V30 북미 공략 시동

  • 2017.10.12(목) 10:00

美 주요 이통사에 출시
4Q 유럽시장 정식 판매

LG전자가 하반기 전략폰 'V30'으로 스마트폰 격전지 북미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LG전자는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5대 이동통신사(버라이즌·AT&T·T모바일·스프린트·US셀룰러)에 V3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V30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 누구나 쉽게 전문가처럼 쓸 수 있는 카메라 및 오디오 기능을 알리기 위해 고객 참여형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 LG전자는 13일(현지시간) 미국 5대 이통사에 V30을 출시하고 마케팅을 본격화한다. 뉴욕 그랜드센트럴 역에서 LG전자 모델이 V30로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북미 전역의 5대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 등에 고객들이 V30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유명 할리우드 영화배우인 조셉 고든 레빗과 손잡고 마케팅을 벌이기도 했다. 조셉 고든 레빗 소유의 온라인 프로덕션 ‘히트레코드(hitRECord)’사는 스마트폰 영상 콘테스트를 통해 선정된 고객들에게 V30를 제공해 일상의 모습을 유튜브에 올리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LG전자는 V30을 V 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영국과 독일 등 유럽 시장에 이통사를 통해 올 4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유럽 시장에는 이통사가 아닌 온라인 판매를 통해 V 시리즈를 판매해 왔으나 V30은 한손에 쏙 들어가는 슬림 사이즈로 유럽인들의 기호에 맞을 것이라고 판단, 이통사를 통해 직접 판매한다는 것이다.
이어 남미, 아시아 등에도 순차 출시 예정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전문가급 카메라 등 LG V30만의 특장점을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폰 '갤럭시노트8'은 지난달 15일 한국과 미국 등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세계 60여개국에 출시됐다. 이달까지 150여개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