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범죄위험 줄이는 '스마트시티' 가속화

  • 2017.11.15(수) 09:00

ICT로 각종 사회 안전망 고도화 작업
지능형응급호출 이용자 10만명 달해

▲ 김성한 SK텔레콤 IoT 솔루션사업본부장이 지난 14일 스마트시티 사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김동훈 기자]

 

SK텔레콤이 스마트시티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구축하는 스마트시티는 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사회 안전망을 고도화한 도시를 뜻한다. 치매 노인, 유소년 등 범죄 위험에 노출된 사람이 위기 상황에 처했을 때 버튼 한 번만 누르면 경찰이 출동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각종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4일 기자 설명회를 열고 교육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검찰청 등 정부기관을 비롯해 서울시 성동구, 부산시 강서구, 대전시, 오산시, 안양시 등 5개 지자체와 함께 각종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 시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SK텔레콤의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을 이용하는 고객은 11월 현재 10만명을 넘어섰다. 이같은 안전망 구축은 지난 2012년 앱 형태의 '스마트 T 지킴이'부터 시작해 현재 사물인터넷(IoT) 전용망인 로라(LoRa)를 활용하는 단계로 발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관련 서비스를 확대하고 성능을 개선하면서 현재까지 6종의 단말기를 도입했다.


지난 2014년 교육부와 함께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선보인 'U-안심알리미'는 현재 3만600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학생들의 등·하교 알림부터 위치 확인, 응급호출·알림, 통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작년에는 격오지에 근무하는 교사들이 응급상황을 알릴 수 있는 '교사 안심 서비스'도 교육부와 함께 시작했다. 올해는 보건복지부와 가정 방문을 담당하는 복지공무원 6000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상황에서 즉시 호출이 가능한 '안전 지킴이' 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통신사로는 유일하게 국토교통부, 세종시, 안양시, 오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함께 '사회적 약자 보호 연계 시스템 구축' 협약을 맺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SK텔레콤은 오산시, 안양시, 부산 강서구와 치매노인, 유소년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서울시 성동구와는 치매노인 실종 방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SK텔레콤은 경찰청이 지자체의 CCTV 정보를 위급 상황에 종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통신 인프라와 관련 서비스를 확대도 예정이다.

 

지자체 CCTV와 경찰청을 연결하는 서비스는 현재 지자체 5곳만 가능하지만, 연내 수원, 시흥, 인천, 광주, 김해 등이 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서울시 25개 구도 내년 상반기에 적용할 계획이다. 검찰청의 범죄 피해자 신변 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도 보급할 예정이다.
 
김성한 SK텔레콤 IoT 솔루션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시민 안전망 서비스가 경찰의 신변보호 프로그램까지 확대되며 더 많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사용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단순한 이익 창출보다는 ICT 기술로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