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T-한화자산-현대차, 500억 규모 AI 펀드로 뭉쳐

  • 2017.11.16(목) 10:00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 발굴

SK텔레콤과 한화자산운용, 현대자동차 3개사가 공동으로 인공지능(AI) 투자 펀드를 만들고 미래 기술 확보에 나선다.
 
3개사는 각각 1500만달러를 출자해 총 4500만달러(한화 약 500억원) 규모의 'AI 얼라이언스 펀드(AI Alliance Fund)'를 설립한다고 16일 밝혔다.
 
내년 1분기에 출범할 이 펀드에는 세계적인 AI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있는 캐나다의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 AI(Element AI)’가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3개사는 엘리먼트 AI의 연구인력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투자 대상을 결정할 방침이다.
 


투자 대상은 AI와 스마트 모빌리티를 비롯한 핀테크 관련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지의 유망 스타트업이다. 이 펀드는 미래 가치를 지닌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함으로써 융·복합 기술 혁명에 따라 급변하고 있는 대내외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성됐다.


3개사가 보유한 ICT와 금융네트워크·모빌리티 관련 전문 역량의 결합에 따른 시너지 창출로 각 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이번 공동 투자를 통해 ICT 역량과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 경쟁력을 융합하고 상호 인프라를 공유함으로써 4차산업혁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과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및 장 프랑스와 가녜(Jean-François Gagné) 엘리먼트 AI CEO 가 참석한 가운데,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을 위한 협약식이 열렸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