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지스타2017]액토즈소프트, e스포츠로 축제 달군다

  • 2017.11.16(목) 21:00

지스타서 제1회 'WEGL' 개최
스타크래프트·하스스톤·오버워치 등 경기 펼쳐

▲액토즈소프트가 16일 열린 지스타에서 e스포츠 이벤트 'WEGL'을 개최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부산=김동훈 기자] 액토즈소프트가 16일 열린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7'에서 e스포츠 대회를 열어 많은 관람객의 주목을 받았다.

 

액토즈소프트는 이날 전시회에 최대 규모인 300개 부스를 마련하고 게임 경기 대회인 'WEGL(World Esports Games & Leagues) 2017 파이널'을 개최했다.

 

구오하이빈 액토즈소프트 대표는 이번 WEGL 오프닝 기념사를 통해 "한국 최대 게임쇼 지스타에서 제 1회 WEGL 파이널을 진행해 기쁘다"며 "나흘간 WEGL 무대에서 재미있는 경기와 볼거리로 매일 다른 재미를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12개국 선수들도 오프닝 행사에 등장해 게임팬을 맞았다. WEGL 대회기를 든 이영호 선수를 비롯해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하스스톤', '오버워치', '철권7', 'CS: GO', '마인크래프트' 등 주요 종목 선수 60명이 무대에 올랐다.

 

▲ 구오하이빈 액토즈소프트 대표(앞줄 가운데)가 WEGL 오프닝 행사에 나서고 있다.


스타크래프트의 이영호와 하스스톤의 'Xixo' 세바스찬 벤테르트(Sebastian Bentert)는 선수 대표로 페어플레이 선서를 낭독했다. 이어 인기 걸그룹 우주소녀가 '해피'와 '비밀이야' 무대를 연달아 선보이며 분위기를 달궜다.

 

액토즈소프트는 게임 대회 외에도 카카오게임즈와 공동으로 서비스할 예정인 모바일 신작 '드래곤네스트M'을 주제로 부스를 꾸미고, 퀴즈 이벤트도 진행한다. WEGL 모델 포토타임과 유명 스트리머의 사인회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지스타를 찾은 관람객을 끌어모았다.

 

구오하이빈 대표는 "내년 WEGL은 올해보다 훨씬 큰 규모와 상금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더욱 성장할 WEGL에 더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 우주소녀가 WEGL 오프닝 행사에서 무대 공연을 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