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똑똑한 스피커' LGU+와 네이버의 합작품 첫선

  • 2017.12.18(월) 16:34

▲ 18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홈미디어체험관에서 모델들이 인공지능 AI스피커 '유플러스 우리집 AI'를 시연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이동통신사인 LG유플러스가 포털사인 네이버와 함께 AI 스피커를 내놨다. LG유플러스는 고품질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네이버는 넓은 유통망을 각각 확보했다는 점에서 윈윈(Win-Win) 전략으로 평가된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18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열린 AI 스피커출시 간담회에 참석해 "AI 결합으로 더 스마트한 홈 IoT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셋톱박스도 AI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며 "일등 홈 IoT, IPTV와 AI의 시너지로 완성도 높은 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제품은 네이버의 AI 스피커인 '프렌즈'에 기능을 보강한 '프렌즈+'와 LG유플러스가 음향 성능을 강화한 제품(제품명 미정) 등 2종이다. LG유플러스는 AI 스피커를 포함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U+우리집AI'로 명명했다.

 

LG유플러스 IoT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오는 20일부터 프렌즈+와 자체 개발 AI 스피커를 단품으로 판매한다. 가격은 각각 12만9000원과 14만9000원이다.


▲ 18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홈미디어체험관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인공지능 AI스피커 '유플러스 우리집 AI'를 선보이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