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애플 결국 사과…"고의 성능 저하는 오해"

  • 2017.12.29(금) 09:51

공식 사과문 올려 "셧다운 방지 차원"
내년초 29달러에 배터리 교체 지원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시킨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 집단소송에 직면하고 있는 애플이 결국 사과하고 진화에 나섰다. 최신 아이폰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구형폰의 성능을 저하시킨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배터리 교체에 드는 비용을 깎아주겠다고 밝혔다.

 

애플은 28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아이폰 배터리와 성능에 대한 메시지'란 제목의 공지를 통해 "구형 아이폰에 대한 성능을 처리하는 방법과 그 과정을 어떻게 전달했는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피드백을 들었다"라며 "이 과정에서 실망을 드려 사과한다"고 밝혔다.

 


다만 최신폰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구형폰의 성능을 고의적으로 저하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선 오해라고 강조했다. 애플은 "의도적으로 제품 수명을 단축시키거나 사용자 환경을 저하시킨 일은 절대로 없었다"라며 "예기치 못한 시스템 종료를 방지하기 위한 전원 관리를 향상시키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애플은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내놓았다. 내년 1월말부터 12월까지 아이폰6 이상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 가운데 보증기간이 만료된 경우 배터리를 29달러(약 3만원)에 교체할 수 있게 했다.

 

원래 배터리 교체 비용에 79달러가 드는데 애플이 50달러를 지원해 주는 셈이다. 또한 아이폰 사용자가 배터리 상태를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을 담은 iOS 업데이트를 내년 초에 하겠다는 방침이다.

 

애플은 "고객의 신뢰가 모든 것을 의미한다"라며 "애플은 결코 그것을 얻고 유지하기 위해 일하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