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나이 맞히는 CCTV·스스로 나는 드론…'5G 도래한다'

  • 2018.01.07(일) 09:01

LG유플러스, 6대 5G 서비스 선보여
원격 드라이브·CCTV, 5G 생중계, 8K VR·드론 등

▲ LG유플러스 5G 체험관에서 지능형CCTV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CCTV가 빠르게 지나가는 사람들의 얼굴까지 촬영해 성별과 나이를 알아내고 기록한다. 성별과 나이를 알아내는 기술은 딥러닝(Deep Learning·심층학습) 기반의 인공지능(AI)이지만, 수많은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일은 네트워크가 맡는다.

 

불이 났을 때 화재 사실을 인지하는 일을 뇌가 하더라도 다양한 소통 수단을 통해 소방서와 빠르게 연결할 수 없다면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듯 네트워크는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존 4G보다 최고 20배 빠른 초고속, 10배 이상 빠른 반응의 초저지연, 10배 많은 접속이 가능한 초연결이 특징인 5G 시대가 되면 이런 서비스가 더욱 효과적으로 쓰일 전망이다. 대규모 행사장이나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공공장소 등에서 수많은 사람을 감지해 테러나 범죄 사고를 예방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5일 LG유플러스가 공개한 5G 체험관에선 이같은 미래형 서비스를 미리 엿볼 수 있었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 1층에 마련된 이 체험관은 지능형 CCTV 외에도 원격제어 드라이브, 5G 생중계, 8K VR(초고화질 가상현실 영상), 스마트 드론, FWA(UHD 무선 IPTV) 등 6대 서비스를 내세웠다.

 

▲ LG유플러스의 '지능형 CCTV' 서비스. 행인들의 나이와 성별을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있다.[사진=김동훈 기자]

 

지능형 CCTV는 기자 세 명이 지나갈 때 '남 30대 초반, 여 30대 중반 남, 30대 후반' 등의 정보를 순식간에 파악하고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화면에 띄웠다.

 

전송된 인물 정보는 얼굴 사진과 함께 따로 분류돼 알아보기 쉽게 나열됐고, 손이나 스마트폰으로 얼굴을 가린 경우 미확인 인물로 파악했다. 조명이 어두운 경우 여성을 남성으로, 30대 초반을 40대 초반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재차 촬영한 결과를 보면 대체로 정확했다.

 

원격제어 드라이브 서비스의 경우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하지 않고도 무인 자동차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시야를 확보하고 원격으로 운전할 수 있었다.

 

직접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꺾거나 가속 페달을 밟아보니 사람이 인식할 수 없을 수준으로 지연 없이 멀리 떨어진 RC카를 정교하게 운전할 수 있어 실사 기반의 자동차 경주 게임을 하는듯했다. 사람이 직접 운전하기 위험한 산업 현장에 적용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LG유플러스의 '원격제어 드라이브'를 통해 멀리 있는 RC카를 조종하고 있다.


아울러 차량 내부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얼굴 움직임과 눈 깜박임 등을 분석하고 졸음 운전이 감지되면 경고음을 울려 사고 위험을 줄여주는 '실시간 운전자 모니터링'도 체험 가능했다. 앞으로는 운전자의 상태와 운전습관을 분석해 안전한 운전 습관을 갖도록 도와주는 형태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을 적용한 '5G 스마트 드론'은 목적지를 설정하면 알아서 비행하고, 드론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원격 조종이 가능한 서비스다. IPTV로 실시간 시청도 가능해 재해, 재난 현장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실공간과 가상공간을 결합해 게임을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는 '혼합현실(MR) 게임'도 눈길을 끌었다. 모형 벽돌이나 손을 움직이면 이를 카메라가 인식하고 게임 화면과 연동됨으로써 게임 캐릭터를 물리칠 수 있는 등 마치 게임 세계 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체험이 가능했다. 회사 관계자는 "비즈니스 모델(BM)을 구체화해 게임사와 함께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MR 기능을 통해 기자의 손과 벽돌 모형이 게임 속으로 들어갔다.[사진=김동훈 기자]


이밖에 카메라 30대가 야구장 곳곳을 실시간으로 촬영해 다양한 시점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인 '5G 생중계', 초고화질인 8K 화질의 360도 영상으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끊김 없이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초고화질 가상현실 영상', 무선으로 인터넷과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 'UHD 무선 IPTV'(FWA) 서비스도 체험할 수 있다.

이같은 서비스는 5G의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특징 덕분에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5G용 주파수를 받는 올 하반기부터 5G 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해 정부 목표인 오는 2019년 상반기 시점에 맞춰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체험관은
이달 중 홈페이지에 이용 신청 코너를 마련해 일반인도 체험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부사장)은 "모든 국민이 5G 서비스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적기에 구축하고 5G 서비스를 가장 먼저 발굴할 것"이라며 "4G LTE 시장을 선도했듯이 5G에서도 반드시 1등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