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2017]네이버, 쇼핑검색에 '1조클럽' 이어가

  • 2018.01.25(목) 11:09

작년 영업익 1.2조…전년比 16.7%↑
"2년간 투자확대…성장 모멘텀 확보"

 

네이버가 지난해 투자 확대 탓에 주춤할 듯 했으나, 쇼핑 검색의 견조한 성장과 라인 등 글로벌 사업의 활약으로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2년 연속 달성했다. 네이버는 향후 2년간 국내외 투자확대 기조를 지속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올해도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네이버는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7.0% 증가한 1조1792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6.3% 늘어난 4조6785억원, 당기순이익은 1.5% 증가한 770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증권가 컨센서스(실적 예상치 평균)인 매출액 4조6612억원, 영업이익 1조2082억원과 비교하면 기대치에 다소 부합하지 못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0.3% 늘어난 2911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액은 16.7% 증가한 1조2659억원, 당기순이익은 5.9% 감소한 1720억원으로 나타났다. 증권가 컨센서스 매출액 1조2490억원, 영업이익 3204억원에 미치지 못한 것이다.

 

작년 연간·4분기 실적이 기대치에 부합하지 못한 이유는 계획보다 늘어난 투자로 인한 영업비용 증가 탓이 크다. 작년 영업비용은 3조4993억원으로 전년대비 19.8% 증가했고, 4분기 역시 22.7% 늘어난 9748억원으로 나타났다.

 

작년 영업비용을 부문별로 보면 ▲플랫폼 개발 5771억원 (전년대비 7.4% 증가) ▲대행·파트너 8444억원(27.8%) ▲인프라 2220억원(18.0%) ▲마케팅 2199억원(48.2%) ▲라인 및 기타 플랫폼 1조6360억원(18.0%) 등이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작년 초 향후 5년간 기술 스타트업과 AI(인공지능) 분야에 5000억원 투자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를 1000억원 초과해 6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하면서 비용 증가에 영향을 줬다"며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나 향후 2년간 장기적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가 이어져 비용도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의 작년 4분기 사업 부문별 매출액과 비중은 ▲광고(노출 당 과금 상품) 1296억원(10%) ▲비즈니스플랫폼(검색) 5744억원(46%) ▲ IT플랫폼(네이버 페이, 클라우드, 웍스 등) 664억원(5%) ▲ 콘텐츠서비스(뮤직, 웹툰, V 라이브 등) 270억원(2%) ▲LINE 및 기타플랫폼(라인, 스노우 등) 4685억원(37%)이다. 광고·검색을 주력으로 하면서 라인 등 해외 사업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다.

구체적으로 광고 부문은 전년동기대비 5.4%, 전분기 대비 13.5% 성장했다. 추석 등 장기 연휴 영향으로 전년보단 성장률이 떨어졌으나, 새로운 쇼핑 검색이 안착하고 파워링크 등 검색 상품을 꾸준히 개선한 영향으로 선방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즈니스 플랫폼은 쇼핑 검색광고의 성공적인 안착과 상품 개선 효과로 전년동기대비 16.9%, 전분기 대비 4.7% 개선됐다.

IT 플랫폼의 경우 네이버페이 이용자 및 가맹점 수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70.2%, 전분기 대비 13.3% 증가했다.

콘텐츠서비스는 전년동기 대비 19.7%, 전분기 대비 1.0% 성장했다. 기술 기반 웹툰인 '마주쳤다'가 조회수 5000만을 돌파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가 인기를 끌었고, 웹툰의 북미 월간 사용자(MAU) 400만 달성, V LIVE 누적 다운로드 4200만 건(해외 이용자 80% 이상) 등 글로벌 사업이 순항하면서다.

LINE 및 기타 플랫폼 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14.5%, 전분기 대비 3.5% 늘었다. 네이버 관계자는 "라인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국가의 금융환경과 시장 상황에 맞춘 핀테크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스노우의 경우 올해부터 콘텐츠, 스티커 판매 등 새로운 수익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날 네이버웹툰에 600억원을,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회사 웨이브 미디어(WAV Media)에 535억원을 추가 출자한다고 밝히는 등 당분간 기술·콘텐츠 분야 투자를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기술과 플랫폼이 등장하며 다양한 기회들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이버도 국경 없는 글로벌 인터넷 시장에서 신규 플랫폼과 시장 획득을 위해 기술, 콘텐츠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