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경찰 압수수색 받은 KT '당혹감 나타내'

  • 2018.01.31(수) 15:13

황창규 회장, 이날 5G 행사서 언급안해

▲ KT 광화문지사 모습 /이명근 기자 qwe123@

 

경찰이 KT 전·현직 임직원들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KT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KT는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면서도 불법성 여부는 향후 따져봐야 할 것이라며 혐의를 완곡히 부인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KT 경기도 성남시 분당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 등과 관련한 회계장부 등 증거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산 뒤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 수법을 통해 국회 정무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일부 의원들에게 기부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정무위와 미방위는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됐던 KT의 국정감사 소관 위원회다. 

 

경찰은 이날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국내외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자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KT 고위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이는 제보에 따른 것으로, 그 내용이 전부 맞다고 할 수 없고 불법 여부 등을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날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 5G 시범 서비스 준비 완료' 행사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고개를 저으면서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역시 이날 행사에 참여했던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사장은 압수수색과 관련한 질문에 "답변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KT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800명의 전문 인력을 파견하고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