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C&C, AI '에이브릴' 파트너사 끌어모은다

  • 2018.02.04(일) 09:01

'에이브릴 파트너스 데이' 개최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솔루션·서비스 제공

▲ SK C&C가 지난 2일 에이브릴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 [사진=SK C&C]

 

SK C&C가 본격적인 파트너사 모집을 통한 인공지능(AI) 플랫폼 에이브릴(Aibril)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

 

SK C&C는 지난 2일 성남시 분당사옥에서 코오롱베니트, 유니포인트 등 파트너사의 정보기술(IT) 담당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이브릴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에이브릴 파트너스 데이는 SK C&C가 AI 사업 관련 파트너사들과의 본격적인 협력 채널 구축에 나서기 위해 마련한 첫 행사다.

 

특히 '왓슨' 한국어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판매나 대형 고객 대상의 인공지능 시스템 구축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국내 파트너사들과 함께 국내 산업 곳곳에 활용 가능한 각종 솔루션·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업 전략을 전환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날 초청된 기업은 60개 사였지만 파트너사를 선정할 때 금융·제조·통신·공공 등 산업별 전문 시스템 구축(SI) 및 IT솔루션 기업은 물론 HR(인력)·유통·금융 컨설팅·교육·마케팅 등 분야별 전문 기업들까지 제한을 두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SK C&C 관계자는 "산업별로 차별적 서비스와 고객, 혹은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이라면 누구나 SK C&C와 협력해 에이브릴의 모든 기술·서비스를 기반으로 새로운 인공지능 솔루션·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일본 소프트뱅크의 인공지능 사업 확장과 유사한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접근을 통해 파트너사가 필요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쉽게 도입할 수 있게 하고, 마케팅과 솔루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빠른 수익 창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인공지능 서비스가 많아질수록 에이브릴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 제고는 물론 서비스 만족도도 높아질 것이란 구상이다.


이문진 SK C&C 에이브필 플랫폼 본부장은 "에이브릴 파트너사가 되면 새로운 인공지능 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재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파트너사들과 함께 산업은 물론 일상생활에서 활용되는 인공지능 솔루션·서비스 백화점을 만들어 고객이 자신에게 맞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