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MWC 출격 앞둔 통신사들…5G 외교 펼친다

  • 2018.02.18(일) 11:25

대규모 전시부스 꾸리고 기술력 과시
CEO들, 현장서 글로벌 기업과 스킨십

주요 통신 기업인 KT와 SK텔레콤이 오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8’에 참석한다. 

 

두 회사는 대규모 전시 부스를 꾸리고 상용화를 앞둔 5세대(5G) 통신 및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기술을 대대적으로 과시할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벌일 5G 외교전에도 관심을 모은다. 
 

KT는 이번 행사에서 ‘세계 최초 5G, KT를 경험하라’를 주제로 관련 기술 및 융합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공동 주제관인 ‘이노베이션 시티(Innovation City)’에 화웨이, 투르크셀, 재스퍼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참여한다.

 

▲ KT의 MWC 2018 전시관 조감도

 

KT 전시관은 크게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소개하는 5G 존(5G Zone)과 첨단 융합서비스를 소개하는 서비스존(Service Zone)으로 구성된다.
 

5G 존은 KT가 그동안 5G 기술을 준비해온 과정과 5G 네트워크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한다. 서비스 존에서는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 블록체인, 스마트에너지 등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양한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KT가 삼성과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 리딩 제조사들과 공동 개발한 Pre-5G 규격과 NR(New Radio) 규격 기반의 5G 기지국 장비를 전시한다. 5G 네트워크 기반의 VR 체험형 게임을 KT의 무선VR 전송기술인 VR 워크스루(Walk-through)기술을 적용해 어지러운 증상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행사 현장에서 에릭슨과 노키아,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들의 첨단 기술과 중소 벤처 기업관을 방문해 신사업 아이템에 대한 구상을 할 계획이다. 또 주요 글로벌 기업 미팅 활동을 통해 KT의 평창 5G 시범 서비스 성과를 공유하고, 5G 상용화에 대한 글로벌 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완벽한 5G'를 테마로 604제곱미터(㎡) 면적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한다. 단독 전시관 운영은 올해로 9년째를 맞는다. 단독 전시관이 들어설 제3홀은 삼성전자, LG전자, 노키아, 퀄컴 등 글로벌 ICT 기업들의 대형 전시관이 위치한 핵심 공간이다.

 

SK텔레콤은 전시관 전면에 화면 곳곳이 물리적으로 상하 운동하는 높이 5m의 ‘키네틱(Kinetic)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울러 상용화를 앞둔 각종 5G 기술을 전시하며 5G 시대를 가장 앞서 선보일 계획이다. 통신업계를 선도하는 10여개의 첨단 네트워크 기술을 전시한다.

 

에릭슨과 노키아, 삼성전자, 퀄컴 등 글로벌 통신장비 기업과 함께 3GPP의 5G NSA(Non-Standalone, 5G-LTE 동시 연동) 표준에 기반한 5G 무선 전송 기술을 소개한다. 참고로,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에릭슨, 퀄컴과 세계 최초로 시연에 성공한 바 있다.
 

▲ SK텔레콤 MWC2018 전시관 전경 이미지

 

SK텔레콤은 이달초 국내에서 시연한 5G 자율주행차도 전시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차가 주행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재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전방사고상황을 감지하는 V2X(Vehicle to Everything), 3차원 HD맵 등 한층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을 소개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개막 전날(25일)에 열리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이사회에 참석해 세계 이동통신사 경영진과 5G, IoT 관련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MWC 기간 중에는 글로벌 ICT 기업과 개별 미팅을 통해 5G와 연계된 신사업을 모색한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MWC 개막 전 23일부터 GSMA 소속 이동통신사들의 CTO(최고기술책임자)를 만나는 일정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과 5G 기술 협력 방안을 찾는다.
 

이강원 소프트웨어기술원장은 28일 오전 자율주행 관련 컨퍼런스에 참석해 다임러, 닛산 등 자동차 제조사 임원들과 함께 발표자로 나선다. SK텔레콤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