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우편배달용 전기차 도입 '중소기업 신났다'

  • 2018.02.19(월) 17:05

3월부터 시범 운영…2020년까지 1만대 보급
전기차 시장 키운다…"산업수요 창출 기대"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9일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우편 배달용 전기자동차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우체국 집배원의 오토바이를 초소형 전기자동차로 교체한다.

 

다음 달부터 우편 배달용 전기자동차를 시범 운영하고 2020년까지 1만대를 보급한다. 우체국 보급을 통해 초기 단계인 전기자동차 시장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환경부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부처는 전기자동차 도입을 위해 공공 수요 창출, 보조금 지원, 중소기업 기술 개발 지원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중견, 중소기업의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우체국에 우선 도입해 시장 형성을 돕는다. 2020년까지 전체 우편 배달용 오토바이의 67%(1만대)를 초소형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며 이중 1050대는 연내 교체된다.

 

과기정통부는 다음 달부터 초소형 전기자동차 50대와 전기이륜차 3대를 전국에서 시범 운영한다. 이후 기술 검증과 현장 집배원 의견 수렴을 거쳐 기술 규격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공공기관 등의 노후한 오토바이 5만대를 전기이륜차로 바꾼다. 공공기관에 이 같은 방침을 우선 적용하며 대형 프렌차이즈의 수요도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보조금 체계를 개편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우편배달용 전기자동차를 시승했다. 집배원 복장을 입고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2인용 전기자동차에 탄 후 직접 운전했다.

 

유 장관은 "이번 우체국 보급으로 초소형 전기자동차가 확산되고 기술 발전, 시장 성장 등의 효과를 낼 것"이라며 "집배원의 이륜자동차 사고를 막고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말했다.

 

전기자동차 생산업체는 이번 우편 배달용 전기자동차 도입에 긍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기인 르노삼성 부사장은 "산업수요 창출을 기대한다"면서 "중소기업과 함께 전기자동차 생산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호 그린모빌리티 대표는 "지난 10년간 전기자동차 사업을 하면서 2000대 밖에 보급 못했는데 드디어 길이 열리는 듯해 기쁘다"고 했다.

 

손영섭 캠시스 전장연구소장은 "전기자동차 3000~5000대 판매를 손익분기점으로 잡고 있는데 이번 사업으로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다만 대기업 차량 위주로 공급될 수 있으니 중소기업을 위한 쿼터제가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