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성숙 네이버 대표 "댓글 서비스 재검토, 횟수 조절"

  • 2018.02.21(수) 18:29

조작 의혹 끝없이 이어지자 해소 차원
매크로 가능성 인정 "정치기사 패턴 달라"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커넥트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뉴스 댓글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손볼 전망이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를 다룬 기사에 편향된 견해의 댓글이 급증하고 있다는 네티즌의 지적이 이어지자 서비스 개편을 통해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18' 행사에서 "아직 구체적이지 않지만 댓글 서비스를 바꾸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과거에 댓글 서비스는 뉴스와 일대일 관계였으나 최근엔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문제를 논의하는 토론장처럼 바뀌었다"며 "이용행태를 보면 서비스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도 댓글 수를 제한하고 있지만 횟수가 적절한지도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댓글 관련 데이터 분석 결과 정치 기사와 일반 기사의 댓글 패턴이 다르게 나타났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네이버 정치 기사의 댓글 조작 의혹을 어느 정도 인정한 것이다.

 

이어 "매크로 프로그램(자동 반복 소프트웨어) 관련 얘기들이 많았는데 이미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고 기다려야 할 부분"이라며 "댓글 뿐만 아니라 뉴스 편집 등 운영에 관한 많은 부분을 알고리즘으로 풀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 온라인 뉴스 유통 플랫폼으로 부상한 네이버는 뉴스 서비스의 댓글 조작 의혹을 끊임없이 받고 있다.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 웹사이트에는 한 네티즌이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네이버 뉴스 댓글 가운데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발견되고 있다는 게시물을 올리면서 의혹이 증폭되기도 했다.

 

이에 네이버는 곧바로 분당경찰서에 의혹을 조사해 달라며 수사를 의뢰했다. 네이버가 뉴스 댓글 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것은 처음이다.

 

네이버는 뉴스 편집을 비롯해 실시간 검색어 등에서 조작 의혹에 휘말려왔으며 그때마다 자체 조사 및 조치를 취하거나 제 3의 기관에 검증을 받는 방식으로 대응해 왔다.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것은 그만큼 스스로 의혹을 해소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한 대표는 뉴스 편집에서 정치적 논란이 끊이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개편 의지를 드러냈다. 한 대표는 "뉴스 편집 담당자들이 개입할 수 있는 여지를 아예 원천적으로 없앨 수 있는 구조를 짜고 있다"라며 "편집 등 운영에 관한 많은 부분을 알고리즘으로 풀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댓글 조작 의혹 및 뉴스 편집 편형성에 대한 잇따른 논란으로 네이버 뉴스 플랫폼의 신뢰도가 떨어진 것 아니냐는 기자들 질문에 대해선 "여러 측면에서 고민하고 있으며 당장 올해부터 신뢰도가 아주 좋아지진 않겠으나 길게 보고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