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MWC 2018]KT,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내놓다

  • 2018.02.22(목) 17:42

글로벌 車제조사 대상 시연도

▲ KT가 MWC 2018에서 선보일 기가 드라이브 체험존 모습 [사진=KT]

 

KT가 자동차에서 콘텐츠를 즐기고 모바일 연동 서비스를 쓸 수 있는 플랫폼을 선보인다.

 

KT는 이달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차랑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In-Vehicle Infotainment, IVI)인 기가 드라이브(GiGA drive)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IVI는 영화, TV, 게임, SNS 등 콘텐츠를 이용하고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과 연동된 서비스를 쓸 수 있는 자동차 플랫폼이다. KT는 MWC 2018에서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를 대상으로 기가 드라이브를 시연한다.

 

기가 드라이브는 스마트(Smart), 모바일 연동, 세이프앤컨비니언트(Safe&Convenient) 서비스를 탑재했다.

 

스마트는 음성 인식 전문기업 사운드하운드와 함께 만든 서비스다. 스마트는 복합적 음성 명령을 인식한다. 예컨대 "10마일 안에서 리뷰 10개 이상, 평점 4점 이상인 아시안 레스토랑을 찾아줘"라고 말하면 해당 식당까지 경로를 안내한다.

 

모바일 연동 서비스는 어플리케이션에 입력한 일정에 맞춰 알림 메시지를 보내준다.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목적지까지 거리와 시간도 알려준다. 세이프앤컨비니언트는 내비게이션으로 차량 주변 사물과 교통신호를 파악해 안전 운전을 돕는 서비스다.

 

김준근 KT 기가 사물인터넷(IoT) 사업단장은 "기가 드라이브를 고급부터 대중 차량에 이르기까지 맞도록 적기에 개발, 공급할 것"이라며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해 새로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