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MWC 2018]LG 첫번째 '씽큐폰'…AI 카메라 '눈길'

  • 2018.02.25(일) 11:01

전략폰 V30 기반, 올해첫 프리미엄폰
내달 9일 한국 시작 글로벌 시장 출시

▲ LG전자가 MWC 2018 개막을 하루 앞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에서 올해 첫 프리미엄 전략폰 V30S 씽큐의 'AI 카메라'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ThinQ)를 적용한 폰이자 올해 첫 프리미엄 전략폰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에서 선보였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전략폰 V30을 기본 플랫폼으로 쓰면서 카메라와 음성인식 기능을 강화한 프리미엄 신제품 ‘LG V30S 씽큐'를 25일 공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 AI의 지향점을 담아 씽큐 브랜드를 스마트폰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내달 9일에 우리나라를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에서 순차 출시하며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V30S 씽큐는 폰 사용자가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와 음성인식 기능에 인공지능 기술을 각각 강화했다.

 

AI 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이 기능은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이나 음식, 애완동물 등 8개 모드 중 하나를 추천해 대상 특징에 가장 잘맞는 화질을 적용한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도 손쉽게 알아보는 게 가능하다.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한다. AI 알고리즘은 외부 환경의 밝기를 세밀하게 분석해 밝기를 조절한다.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스도 새롭게 적용한다. 카메라, 전화, 메시지, 날씨, Q렌즈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어를 실행하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사용자는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들까지 제어할 수 있어 편리하다. 예를 들어 “하이 LG, 방금 온 문자 읽어줘”라고 얘기하면 화면을 손대지 않고도 최근 수신한 메시지를 들을 수 있다.
 

 

V30의 고사양 스펙을 이어갔다. 6GB 메모리(RAM)는 동시에 여러 개의 앱을 사용해도 막힘없이 부드러운 움직임과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28GB(LG V30S ThinQ)와 256GB(LG V30S+ ThinQ) 2종으로 준비했다.

 

6인치대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해 항상 지니고 다녀야 하는 휴대 편의성의 강점을 이어갔다.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LG전자는 V30S 씽큐에서 보여준 AI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패키지화해 다른 제품으로까지 확대한다. 이는 기존 LG 스마트폰 고객들에게도 일상의 편리함과 재미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G6,  V30를 비롯해 주요 제품들까지 순차적으로 AI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

 

제품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도록 하는 AI 업그레이드 정책을 운영할 예정이다.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는 것은 물론 기존 기능도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