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진화된 갤S9]上 '카메라, 순간을 특별하게'

  • 2018.02.26(월) 11:15

디자인은 비슷, 카메라 성능 개선
증강현실 접목 아바타 생성 '눈길'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스마트폰 사업을 책임질 프리미엄 전략폰 '갤럭시S9'와 'S9플러스'를 공개했다. 예상대로 카메라 성능을 한단계 끌어올렸으며 사진이나 동영상·이모티콘 등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고 소통하는 기능에 공을 들였다. 갤럭시S9·9+의 주요 기능과 의미를 짚어봤다. [편집자]

   

 

삼성전자가 세계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2018 개막 하루 전인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신제품 발표회 언팩(Unpacked)을 열고 전략폰 갤럭시S9와 S9플러스를 공개했다.

 

전작인 갤럭시S8·S8플러스와 디자인은 거의 비슷한 대신 카메라 성능을 강화, 슬로우 모션이나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능 등이 눈길을 끈다.


애플 아이폰처럼 카메라에 증강현실(AR) 기능을 접목해 자신만의 이모티콘을 만들어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 전작처럼 지문, 홍채, 얼굴을 활용한 생체 인식 기술을 탑재했다.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 기기를 스마트폰으로 제어 및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의 조기 출시를 통해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9와 S9플러스의 디자인을 소개하기 위해 유튜브에 올린 공식 동영상

 

 

◇ 카메라, 슬로우 모션 촬영 '눈길'

  
전작과 거의 동일한 스펙을 갖춘 갤럭시S9∙S9+의 달라진 점을 꼽자면 카메라다. 갤S9와 S9플러스는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센서를 탑재, 찰나의 순간도 생생하게 촬영한다.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고속 카메라 기능으로 눈으로 볼 수 없는 순간을 기록한다. 이는 기존 일반 촬영과 비교해 32배 빠른 것으로 약 0.2초 정도의 움직임을 약 6초 정도로 보여준다.
 
피사체의 움직임을 인식, 자동 슬로우 모션 촬영 기능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꽃잎에 앉은 나비가 날아가는 순간이나 분수대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하는 순간 등 사용자가 움직임을 인지한 후 셔터를 누르면 영상으로 남기기 어려운 순간도 누구나 손쉽게 촬영이 가능하다.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업계에서 가장 밝은 F 1.5 렌즈와 F 2.4 렌즈의 듀얼 조리개(Dual Aperture)를 탑재해 사람의 눈과 같이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사용 조건으로 촬영할 수 있게 해준다. F 1.5 렌즈는 전작 대비 빛을 28% 더 많이 흡수하고 기존 대비 최대 30%의 노이즈를 줄여 저조도 환경에서도 더욱 또렷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9와 S9플러스의 AR이모지 기능을 소개하기 위해 유튜브에 올린 공식 동영상 

 

◇ AR 접목해 아바타 생성

 

증강현실(AR) 기술을 카메라와 접목해 사용자와 닮은 아바타를 만드는 기능도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가 ‘AR 이모지(AR Emoji)’라 이름 붙인 이 기능은 한번의 셀피 촬영을 통해 사용자 눈, 코, 입, 뺨, 이마 등 100개 이상의 얼굴 특징점을 인식, 분석한다.

 

사용자는 자신과 꼭 닮은 이모지와 만화적인 요소를 가미한 이모지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이모지의 헤어 스타일과 색상, 안경, 의상 등을 변경할 수도 있다.

 

사용자와 닮은 이모지를 스티커로 만들 수 있으며 이를 문자 메시지 뿐만 아니라 삼성 키보드를 사용하는 모든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앞서 애플 아이폰에서 선보인 애니모지란 기능이 동물에 한정했다면 삼성전자는 동물은 물론 사람의 형상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삼성전자는 향후 디즈니 등과 협력해 인기 캐릭터로도 ‘AR 이모지’를 만들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테두리 최소화 디자인 계승
 

갤럭시S9와 S9플러스는 위 아래 테두리를 최소화한 이른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각각 5.8인치와 6.2인치 화면크기의 갤S9와 S9플러스는 엣지 디스플레이(곡면스크린)를 기반으로 전작보다 더욱 상하 테두리를 줄였다. 상단의 홍채 인식 센서를 숨김으로 시각적인 방해 요소도 줄였다.

 

주변 환경에 따라 명함비를 최적으로 조정해주는 기능을 탑재해 햇볕이 쨍쨍한 야외에서도 18.5대 9의 QHD+(2,960x1,44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로 밝고 선명한 보는 경험을 제공한다. 

                              

하만(Harman)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의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해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도 마치 사용자가 스피커에 둘러싸여 있는 것과 같이 입체적인 듣는 경험을 제공한다.

 

동시에 자주 사용하는 2개의 애플리케이션을 한번에 실행할 수 있는 ‘앱 페어(App Pair)’와 동영상을 감상하다가 홈 화면을 볼 필요가 있을 때 스마트폰을 돌릴 필요를 없애 주는 가로모드 홈 화면을 제공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사용성을 극대화했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능과 멀티미디어 성능을 강화한 최신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최대 400GB의 외장 메모리 지원, IP68 등급을 방수방진, 기가(Gigabit)급 속도의 LTE·와이파이(Wi-Fi), 고속 유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서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여러 사물인터넷(IoT) 전자기기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갤S9와 S9플러스에 처음 탑재했다. 사용자는 이 앱을 통해 다양한 가전제품을 관리할 수 있고 음성명령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다.

  

 

◇ 전작보다 한달 빨라 '조기등판'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제품 가격은 갤S9(64GB)이 95만7000원, S9플러스(64GB)가 105만6000원이다. 대용량의 S9플러스(256GB) 모델은 115만5000원으로 책정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와 S9플러스를 전작보다 한달 가량 빨리 출시하고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부터 내달 8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고 9일부터 15일까지 예약구매를 대상으로 사전 개통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내달 16일부터 국내서 공식 출시를 시작으로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전작인 갤S8과 S8플러스의 국내 정식 출시일이 작년 4월21일인 것을 감안하면 거의 한달 이상이나 빨리 내놓는 것이다.

 

조기 출시에 나선 것은 LG전자를 비롯해 중국의 화웨이 등 주요 스마트폰 업체의 상반기 프리미엄폰 출시 시점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시장 선점을 통해 판매량을 확대한다는 것으로 풀이되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