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더존비즈온, 중견기업發 대형ERP 잇단 수주

  • 2018.03.02(금) 13:43

기술력 기반 가격, 운영, 사후지원 등 경쟁우위

 

 

더존비즈온이 중견기업들의 대형 ERP(전사적자원관리) 프로젝트 수주에 연이어 성공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더존비즈온은 한국엔지니어링플라스틱, 마니커, 예스24, 에이텍 등 중견기업 시장의 대형 ERP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또 코스콤, 모나미, 우진산전, 쏠리드 등 다양한 업종의 중견기업에 성공적인 구축 사례를 남기면서 중견기업 시장의 주도권을 강화하고 있다.

 

더존비즈온은 이런 기세를 몰아 대기업 시장에서도 보폭을 넓히는 중이다. SK케미칼, 현대중공업 분사 자회사 등 대형 고객사가 외산 ERP 대비 저평가돼 있던 국산 ERP에 대한 편견을 깨고 더존비즈온의 고객사로 이름을 올렸다.

 

또 높은 비용과 불편한 커스터마이징, 일부 업체의 라이선스 오딧(사용 실태 조사) 문제 등으로 시장 불만이 고조되는 외산 ERP를 상대로 한 윈백(Win-Back) 사례도 늘려가고 있다.

 

더존비즈온 측은 "높아진 기술력과 만족할 만한 사후지원을 바탕으로 최근 3년 동안 외산 ERP를 사용하던 기업 60곳 이상을 자사의 고객사로 바꿘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ERP 시장에서 더존비즈온이 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기업의 업종과 규모를 가리지 않는 다양하고 오랜 구축 경험과 새로운 기술을 원하는 시장 니즈를 파악해 이를 구현해내는 뛰어난 기술력에 있다"고 덧붙였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최근 대형 ERP 프로젝트 수주, 외산 ERP 윈백 등을 통해 중소, 중견기업 시장은 물론 대기업 시장에서까지 더존비즈온의 경쟁력이 점차 인정받는 분위기"라며 "더존비즈온의 핵심 경쟁력인 ERP 사업을 더욱 고도화하고 ERP의 글로벌 표준화를 완성해 향후 더 큰 성장을 이룩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존비즈온은 고객사 수 기준으로 중소기업 11만 곳, 중견 및 대기업 1만9000 곳을 확보하며 국내 ERP 보급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