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선택약정 1천만시대…이통사 '눈치싸움'

  • 2018.03.15(목) 17:48

선택약정 할인율 상승효과 '톡톡'
이통3사 수익성 만회 고민 빠져

 

선택약정할인이 인기를 모으고 정부의 보편요금제 도입 등 가계통신비 인하 압박이 이어지면서 이동통신사들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다. 이통사들은 정부의 보편요금제 도입 의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수익성 하락도 만회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 공시지원금 대신 선택약정…1천만 돌파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기존 20%에서 25%로 상향된 선택약정 가입자 수가 제도 도입 6개월 만에 10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1000만명 돌파까지 약 2년 2개월이 걸린 20% 선택약정에 비해 20개월이나 빨라진 것이다. 2014년 10월 도입된 제도가 시간이 지나며 널리 알려진 상황에서 할인율이 상승한 점이 빠른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정부는 분석했다.

 

선택약정은 휴대폰을 살 때 받을 수 있는 공시 지원금 대신 매달 내는 통신 요금에서 25%를 할인받을 수 있는 제도다. 12개월이나 24개월 약정하는 조건으로 요금이 저렴해지는 셈인데, 그 할인 규모가 대체로 지원금을 압도하고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작년 8월 말 기준 20% 요금할인 가입자 1552만명이 1년 동안 받는 선택약정 할인 규모는 약 1조4900억원이었으나, 올해 3월 가입자 2049만명 기준으로는 1년 동안 할인 규모가 약 2조2100억원에 달한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7200억원이나 규모가 커진 셈이다.

현재 추세대로 가입자가 증가한다면 올 연말 요금할인 가입자는 24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입자들이 1년 동안 받을 수 있는 할인 규모는 약 2조8100억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 이통사 수익약화 불가피…'눈치작전'

 

선택약정을 고르는 이용자가 증가하는 것은 이통사 입장에서 골치 아픈 일이다.

 

공시 지원금은 제조사와 이통사가 분담하지만, 선택약정은 이통사가 100% 부담하는 구조라는 점에서다. 선택약정 가입자가 증가하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사들의 부담도 함께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정부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올 6월 보편요금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보편요금제는 월 2만원에 음성 200분, 데이터 1GB 정도를 제공하는 게 기본 콘셉트다.  

 

이통사 발등에 불이 연달아 떨어진 꼴이다.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9차례 회의를 벌인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도 이통사들은 보편 요금제 도입에 반대한 바 있다.


특히 이통사가 보편 요금제에 상응하는 수준의 요금제를 자율적으로 내놓으면 보편 요금제의 법제화를 유보한다는 방침이 나온 까닭에 이통사들도 이런저런 대안을 내놓고 있다.


KT의 경우 무약정 기준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요금제를 출시하기로 했다. 가령 월 3만2890원에 300MB를 제공하던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은 1기가바이트(GB)로 3.3배 증가하는 식이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월 8만8000원의 고가 요금제에 데이터·속도 무제한 등의 할인 혜택을 집중하는 방식을 내놨고,  SK텔레콤은 무약정 이용자에게도 요금이나 단말기 대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안을 선보였다.


그러나 이런 요금제들은 보편 요금제에 상응하는 수준이라고 보긴 무리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선택약정 할인을 포기해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이거나, 고가 요금제를 써야 혜택을 얻거나, 자사 멤버십을 강화하는 정도라는 점에서다.

 

이에 따라 올해 초 과기정통부가 이통3사의 가계 통신비 인하계획에 상응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할당 대가, 전파 사용료 감면 계획을 내놓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업계-정부 간 눈치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형국으로도 풀이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