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음성로밍 3분 공짜…데이터도 인하

  • 2018.03.22(목) 10:02

고객혁신 2탄 ‘자동안심 T로밍’
하루 30분동안 통화해도 1만원

SK텔레콤이 '고객혁신 2탄'으로 로밍 서비스를 개편한다. 매일 3분 동안 로밍 음성통화를 무료로 할 수 있고 하루에 30분 동안 로밍 음성통화를 1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내용의 ‘자동안심 T로밍’ 서비스를 오는 23일 출시한다. 이 서비스는 로밍 고객센터를 방문하거나 별도의 전화 신청없이 이날부터 SK텔레콤 고객에게 자동으로 적용된다.
 

SK텔레콤 음성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은 해외에서 매일 3분씩 무료로 통화(수·발신, 음성·영상·HD Voice 포함)할 수 있다. 무료 음성 로밍 서비스는 국내 최초다. 음성 로밍이 가능한 해외 국가들의 평균 요금을 적용해 환산하면 하루 약 4110원의 혜택이다.

 


SK텔레콤에 따르면 해외 이용 고객 가운데 약 80%가 음성 로밍을 하루 3분 이내로 사용하고 있어 고객이 체감하는 실질적 혜택이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음성 로밍 이용 시 하루에 30분까지는 1만원만 정액 과금한다. 고객이 30분을 이용하면 기존에 약 4만1100원의 요금을 내야 했으나 앞으로는 1만원만 내면 된다. 현재 SK텔레콤 고객 가운데 약 98%가 음성 로밍을 하루 30분 이내로 사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음성 로밍 서비스에 초당 과금 체계도 적용한다. 고객이 음성 로밍을 1분 30초 동안 이용하면 기존의 분당 과금 체계에서는 2분(120초) 분량의 요금을 내야 했다. 앞으로는 90초의 사용분만큼 요금을 내면 된다. SK텔레콤은 “이 경우 30초만큼의 낙전수입을 모두 고객에게 돌려드리게 된다”고 밝혔다.
 

데이터 로밍 종량 요금 체계도 개선했다. 데이터 로밍 요금을 기존 1MB 당 4506원(패킷당 2.2원)에서 563원(패킷당 0.275원)으로 87.5% 인하한다.


일 데이터 상한도 기존 2만2000원에서 5000원으로 낮춰 고객이 안심하고 데이터를 사용하도록 설계했다. 5000원 상한은 약 9MB의 데이터 사용이 가능한 수준이다. 데이터 초과 시 추가 과금없이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이용할 수 있어 모바일 메신저로 문자 대화하는데 큰 불편은 없다.

 

앞서 SK텔레콤은 고객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약정 없이 가입한 고객에게도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키로 하는 등 요금제 개편에 나섰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세계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에서 고객 편익을 위한 획기적 요금제를 내놓겠다고 공언한 이후 연이어 후속 조치를 내놓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약정제도 개선에 이어 두번째 고객가치혁신 노력으로 로밍 서비스를 전면적으로 개편했다”며, “올해 진정성 있는 혁신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니 SK텔레콤이 변화하는 모습을 관심있게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