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5G 주파수]①3.5GHz 간섭, 변수되나

  • 2018.03.27(화) 17:31

인접 대역 공공주파수와 간섭 우려
정부 "관련 이슈, 사업자와 논의 중"

내년 3월을 5G 상용화 시점으로 잡은 정부가 조만간 이동통신 3사를 대상으로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다. 경매를 계기로 통신사들의 본격적인 투자 집행이 시작, 5G 서비스를 향한 발걸음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5G 주파수 경매와 관련, 사전에 쟁점이 될 만한 사안을 짚어보고 경매 특징과 장비 시장 이슈 등을 점검해봤다. [편집자]
  


5세대(5G) 통신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인 주파수 할당이 오는 6월 경매방식을 통해 진행된다. 주파수는 한정적 자원이고 공공재이기 때문에 정부는 경매 방식을 통해 사업자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경쟁적 수요가 몰리는 주파수에 대해 정부가 가격 경쟁을 시켜 주파수를 할당하는데 이 작업이 시작된다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달초까지 5G 주파수 경매 방안을 확정하고 중순 경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후 경매 방안을 확정, 5월초에 경매 공고를 낸 이후 6월 이동통신 3사를 대상으로 주파수 입찰을 완료할 예정이다.
 
경매와 관련해 통신 업계에서 주목하는 것이 일부 주파수 대역에서의 간섭 문제다. 경매로 나올 일부 주파수 대역이 인접한 대역과 신호가 중첩되어 교란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부가 이번에 경매에 내놓을 주파수 대역은 3.5기가헤르츠(GHz)와 28GHz 등 두 가지다. 대역폭은 각각 300(메가헤르츠)MHz과 1000MHz. 통신업계에 따르면 현재 3.5GHz 인접 대역은 공공 주파수용으로 배분되어 있어 5G 서비스로 사용할 경우 두 주파수간 간섭 현상을 배제할 수 없다.

 

한 통신업체 관계자는 "인접 대역인 3.4GHz 대역이 공공 주파수로 사용되고 있어 간섭 현상 우려가 있으나 심각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통신업체 관계자는 "인접 대역이 국가 보안과 관련된 주파수로 알려져 있어 정부에서도 그러한 내용이 노출되길 꺼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3.5GHz 간섭 이슈에 대해 사업자들과 논의 중"이라며 "전문가들의 의견으로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이론적으로 100% 완벽할 수 없기 때문에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는 주파수 경매 공청회에서 이 이슈를 알리거나 쟁점화할 계획은 없다는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민감한 내용이라 공청회 이슈로 다룰만한 사안은 아니다"라며 "통신사들이 해당 주파수를 받아갈 때 문제가 발생한다면 협의를 거쳐 내부 절차를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통 주파수는 인접 대역으로부터의 간섭 문제를 막기 위해 간섭보호대역(interference guard bands)이라는 일종의 완충지역 역할을 하는 대역을 세운다. 통신 대역과 주파수 허용 범위에 추가해 그 양쪽에 세워놓는 2개의 주파수 대역을 말한다.

 

예를 들어 오염된 토지와 인접한 땅을 활용하기 위해선 두 토지 사이의 어느 정도 비어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간섭보호대역을 세울지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3.5GHz 대역은 5G 서비스를 위한 핵심 주파수로 꼽히고 있다. 3.5GHz 대역의 주파수는 28GHz에 비해 전파 도달 거리가 상대적으로 길고 회절성이 좋아 커버리지가 넓기 때문이다.

 

아울러 3.5GHz 대역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 일본, 독일 등 주요국이 5G 서비스 용도로 활용할 계획이라 글로벌 호환성이 높다. 국내 5G 통신 서비스 및 단말기 이용자가 미국 등에 가더라도 5G 로밍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3.5GHz 대역은 공공 주파수 간섭 문제 말고도 고조파(Harmonics) 현상이 거론되고 있다. 고조파는 기본 주파수의 2배, 3배, 4배와 같이 정수배에 해당하는 주파수의 파형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즉 기본 주파수로 사용하고 있는 900MHz의 두배(1.8GHz), 세배(3.6GHz) 주파수 대역에서 고조파 현상이 발생하며 이로 인한 간섭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SK텔레콤과 KT의 LTE 서비스 사용 주파수가 각각 1.8GHz 대역 인접대에 걸쳐 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고조파 이슈는 이론적인 얘기이고 설령 간섭 현상이 벌어진다해도 장비 등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며 "아직 정부의 경매 방식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공청회 등을 거쳐 경매 대응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