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네이버, 댓글수 20개→3개로·클릭수도 제한

  • 2018.04.25(수) 09:09

24시간 클릭 공감수 50개로 제한
연속 댓글 작성시간 60초로 확대

네이버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대책으로 기사 당 댓글과 공감 클릭수를 제한하는 개편안을 내놨다.

  
네이버는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를 기존 20개에서 3개로 제한한다고 25일 밝혔다. 
  


아울러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를 50개로 제한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취소 개수도 포함한다. 그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의 제한이 없었다.


연속 댓글 작성시 댓글 작성 간격을 10초에서 60초로 늘리기로 했다. 연속적으로 공감·비공감을 클릭할 때에도 10초 간격을 새로 두도록 했다. 클릭 사이 일정 시간 간격을 띄어놓아 매크로 등 자동 입력 프로그램의 공격을 막는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댓글 정렬 방식에 대해서도 개선안을 논의 중이며 내달 중순께 적용할 방침이다.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과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공감·비공감 제한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네이버는 "댓글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사용자가 똑같은 정보를 보는 구조에서 사용자마다 다양한 정보를 보는 구조, 사용자가 마음대로 정보를 구성하는 구조로 바꿔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별개로 댓글 어뷰징을 막기 위해 인공지능에 기반한 이용자의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을 요구할 계획이다. 일반 이용자의 사용 가능성이 낮은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IP 접근 차단, 기계적 어뷰징 의심 ID에 대한 차단 등 다양한 기술적 대응을 해나갈 예정이다. 

 

앞서 네이버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한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조직했다. 이용자패널은 지난달 30일 첫모임을 열었으며 오는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고 뉴스 댓글의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