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방통위원장 '지상파 재송신료 협상 워치중'

  • 2018.04.30(월) 15:59

IPTV 사업자들과 간담회서 강조

▲ 방통위가 30일 IPTV 사업자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유필계 LG유플러스 부사장, 이효성 방통위원장,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사장), 유정아 한국IPTV방송협회장 [사진=방통위]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IPTV 사업자들을 만나 지상파 재송신료(CPS) 협상 관련 불공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지속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IPTV 사업자들의 경우 그간 지상파 방송사들과 CPS 협상에서 큰 논란이 없었으므로 이날 발언은 지상파-케이블TV 간 지속된 갈등, OBS가 IPTV·케이블TV로부터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최근 주장 등을 전반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방통위는 30일 IPTV 업계의 주요 현안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관련 사업자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를 주재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구현모 KT 사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유필계 LG유플러스 부사장, 유정아 IPTV방송협회 협회장 등과 만나 "채널 계약과 프로그램 제공, 재송신료 협상 등에서 불공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관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며 "업체 간 상생협력 확대와 공정경쟁 기반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IPTV 업계가 10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시청자 수요 충족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두었다"며 "업계가 성장하고 있는 만큼 사회적 책임도 비례하여 커지고 있으므로 IPTV 사업자들도 프로그램 제작 업체와 상생발전을 추구하고 경쟁하는 사업자들과 공정경쟁을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참석 사업자들은 "IPTV 업계는 사회적 책임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다른 방송 사업자들과 공정한 경쟁과 협상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이 위원장과 참석자들은 넷플릭스와 같은 OTT(온라인 스트리밍 동영상 서비스)의 국내 시장 진출 관련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도 주요 화제가 됐다고 방통위는 전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선 글로벌 OTT에 대응해 유료방송업계가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