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1Q]LG유플러스, 새 회계기준 불구 선방

  • 2018.05.04(금) 15:35

새 회계기준 탓에 영업익 7.5% 감소
유·무선 양질 성장 이어가

 

LG유플러스가 선택약정 할인율 증가 등에 따른 무선사업 약화와 새로운 회계 기준을 적용한 탓에 악화된 실적을 내놨다. 그러나 과거 회계기준으로 보면 유·무선의 양호한 성장세가 확인된 실적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는 4일 새로운 수익인식 회계기준(K-IFRS 1115호)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7.5% 감소한 187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4% 늘어난 2조9799억원, 당기순이익은 12.8% 줄어든 115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악화된 실적은 새로운 회계기준 적용과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 따라 무선수익이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과거 회계 기준으로는 유·무선 계약이 발생한 시점에 마케팅 비용을 인식했는데, 새로운 기준에 따라 수익이 발생되는 시점마다 비용을 적용하면서 작년에 집행한 마케팅 비용이 올해 1분기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기존 회계기준 매출액은 전년보다 6.4% 증가한 3조651억원, 영업이익은 20.86% 늘어난 2451억원이다. 증권가 컨센서스(예상치 평균)도 매출액 3조102억원, 영업이익 2109억원이었으므로 예상을 넘은 호실적이다.

다만, 무선 수익은 선택약정 할인율 증가 영향 등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한 1조3452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1분기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3만3355원을 기록, 직전 분기보다 3.7% 하락했다.

 

하지만 총 순증 가입자는 직전 분기보다 52.5% 증가한 22만8000명을 달성했고, LTE 가입자 역시 1243만9000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LTE 가입자는 전체 무선 가입자의 92.8%에 달해 양질의 가입자 증가세를 이어갔다.

회사 관계자는 "이 같은 무선 가입자 성장은 국내 최초로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선제적 요금제, 유플러스(U+) 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 등 차별화된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출시 등의 요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IPTV와 초고속인터넷, 인터넷 전화 등 홈미디어 분야가 선전하면서 유선 수익(홈미디어, 전자결제 기업 메시징 등 기업 수익)은 작년보다 3.7% 상승한 9491억원을 달성했다. 

홈미디어 수익은 전년보다 11.6% 상승한 4701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같은기간 14.9% 증가한 367만2000명의 IPTV 가입자 성장에 힘입은 결과다.

IPTV 가입자 성장은 유아 서비스 플랫폼 '유플러스(U+) tv 아이들나라' 등 콘텐츠 경쟁력 강화로 신규 가입자 확보, 초고화질(UHD) 고객 확대를 이끌어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기업 수익은 4790억원을 기록했는데, 특히 전자결제, 기업 메시징 등 'e-Biz' 사업 수익이 온라인·모바일 결제 시장 성장으로 전년보다 5.9% 증가한 1890억원을 달성한 점이 눈에 띈다.

1분기 마케팅 비용은 시장 안정화 영향 등으로 전년보다 4.3% 감소한 5043억원이 집행됐다. 새 회계기준으로는 기존 회계기준 대비 소폭 확대된 5134억원을 기록했다.

투자지출(CAPEX)는 계절성 영향과 투자 안정화로 작년보다 0.5% 감소한 2054억원을 썼다.

LG유플러스는 2분기 스포츠 미디어 영역에서 차별화된 5G 고객경험을 확대하는 한편, 인공지능(AI) 기반의 홈 미디어 융합 서비스 차별화로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고객의 불편 사항을 개선하는 현장경영을 강화하고 미디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핵심 사업에서 혁신적 생활가치 서비스를 제공해 성과를 지속했다"며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고객가치 혁신을 통한 경영성과 개선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