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U+, 드론 상용서비스 한발 앞서간다

  • 2018.05.08(화) 16:38

국토부 '드론 시범사업자' 선정
파트너사와 전국 7곳서 테스트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국토교통부에서 감독하고 항공안전기술원에서 주관하는 '무인비행장치(드론) 활용 신산업분야 안전성 검증 시범사업'의 대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국토부가 무인비행장치의 안전증진·활성화를 위해 지정된 공역에서 비가시권, 야간, 고고도 등 다양한 비행을 테스트하기 위해 추진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시설물 안전진단 ▲국토조사 및 민생순찰 ▲농작물 모니터링 기반의 농약살포 분야를 신청, 대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대표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이달부터 12월까지 국토부가 지정한 공역인 강원 영월, 대구 달성, 전남 고흥, 전북 전주, 경남 고성, 부산 영도, 충북 보은 등 전국 7곳에서 드론 관련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게 됐다.

특히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과 파트너사의 드론 기체를 연동해 총 3개의 사업분야에 필요한 솔루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제이와이시스템과는 시설물 안전진단 차원에서 송전탑과 송전선로를 감시하고, 한화정밀기계·샘코·제이와이시스템·프리뉴 등 4개 파트너사는 국토 조사와 민생 순찰 분야에서 미아, 실종자, 범죄자 등을 찾기 위한 실시간 영상전송과 시설물 점검을 위한 클라우드 영상 저장 기술을 테스트한다.

또한 LG유플러스가 신규 사업으로 신청한 농작물 모니터링 기반의 농약살포 분야는 한국농업기술지주와 한화정밀기계와 함께 테스트를 진행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관제시스템 추가 기능, 기체 안전 솔루션 기술검증, 3D 맵 작성, LTE 전파특성 연구 등 자체 기술 확보를 위한 테스트도 진행할 방침이다.

최창국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담당 상무는 "이번에 시범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드론 상용 서비스를 검증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임무용 드론 기체와 솔루션 상용화, 이를 바탕으로 드론 시장 활성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