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1Q]카카오, 매출 신기록 불구 이익 더 감소

  • 2018.05.10(목) 13:04

영업익 104억원…전년동기 절반도 못미쳐
신사업 키우면서 광고선전비·인건비 증가

 

카카오가 주력인 광고와 콘텐츠를 비롯한 모든 사업의 고른 성장으로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비용 확대에 따라 시장의 기대치에 밑도는 이익을 냈다. 신사업을 키우는 과정에서 광고선전비, 인건비 부담이 커져 영업이익이 1년 전 성적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카카오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4억원으로 전년동기(383억원)보다 73%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분기(347억원)에 비해서도 70% 줄어든 수치다.

 

매출액은 5554억원으로 전년동기(4438억원)대비 25% 늘었다. 전분기(5447억원)에 비해서도 2% 증가하면서 4분기 연속으로 최대 매출 기록을 갈아치웠다.

 

매출액에 비해 영업이익이 부진하면서 수익성은 악화됐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은 1.9%로 전년동기(8.6%)대비 크게 하락했고 전분기(6.4%)에 비해서도 떨어졌다.

 

증권가 컨센서스(예상치 평균)는 매출액 5370억원, 영업이익 340억원이었으므로 매출 성장은 시장의 기대를 웃돌았으나 수익성에서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올해 1분기에 광고, 콘텐츠 등 주력사업을 비롯해 모든 부문에서 전년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을 올리며 최대 매출을 경신했지만 신사업 확대에 따른 늘어난 비용이 실적에 부담을 줬다.

 

사업별로 보면 광고부문에선 알림톡, 캐시프렌즈, 오토뷰 등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한 광고 서비스와 인공지능(AI) 기반 광고 플랫폼인 모멘트 서클 도입에 따라 높은 성적을 냈다. 이들 서비스와 플랫폼이 광고효과를 끌어올리면서 1분기 관련 매출은 1546억원으로 전년동기(1333억원)보다 16% 증가했다.

 

주력인 콘텐츠 매출(게임·음악·웹소설 등)은 전년동기(2237억원)대비 28% 증가해 2856억원이었다.

 

특히 게임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32%나 성장하면서 처음으로 분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프렌즈마블, 그랜드체이스, 검은사막 등 모바일 게임 거래액이 늘어난데다 카카오게임즈의 스크린골프 자회사인 카카오VX(구 마음골프)를 연결종속회사로 편입하면서 매출이 추가로 잡힌 영향이다.

 

음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늘어난 1263억원이었다. 기타 콘텐츠 매출은 카카오재팬의 일본 웹툰 서비스인 픽코마와 카카오페이지의 유료 가입자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62% 증가한 538억원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선물하기, 카카오메이커스 등 커머스사업이 선전하고 신규 성장동력인 모빌리티와 페이사업 매출도 늘면서 전반적으로 고르게 성장했다.

 

하지만 영업비용이 5450억원으로 전년동기(4054억원)보다 1300억원이나 급증하면서 실적을 갉아먹었다. 카카오페이 등 신사업을 키우는 과정에서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추진해 광고선전비(479억원)가 전년동기보다 100억원 넘게 늘고 관련 인력 채용으로 인건비(1099억원)도 70억원 가량 증가했다.

 

그 외에도 카카오게임즈의 카카오VX 연결종속회사 편입에 따라 관련 인건비가 증가한데다 각종 서비스 거래액 증가로 지급 수수료도 늘면서 전반적인 비용이 증가했다.

 

카카오는 주요사업의 매출을 한층 끌어올려 실적을 반등시킨다는 계획이다. 광고부문은 하반기 중 기존 디스플레이 광고 플랫폼 전체를 새로 도입한 모멘트 서클로 통합해 성과를 높일 예정이다.

 

콘텐츠부문은 게임사업에서 신규 모바일 게임 출시와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수익화로 성과를 내고 음악사업의 경우 음원 서비스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M과 시너지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AI 기반 신규 서비스도 강화한다. AI 스피커인 카카오미니에 카카오택시 호출, 보이스톡, 주문하기기능을 도입한데 이어 오는 2분기중 아동용 서비스를 추가한다. 하반기엔 스마트카, 스마트홈, 사물인터넷 등 AI 기반 생활 서비스도 내놓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