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카카오, 사진 찍으면 상품정보 찾아준다

  • 2018.05.17(목) 14:27

유사상품 검색 서비스…쇼핑하우와 연계
동명이인사진 구분하고 가상염색 기능도

 

인공지능(AI)을 고도화하고 있는 카카오가 사진속 옷·가방 등 정보를 분석한 후 쇼핑과 연계하는 유사상품 검색 서비스를 도입한다. 또 동명이인 사진 구별, 가상 염색 등 AI를 접목해 이미지를 처리하는 서비스도 실시한다.

 

카카오는 17일 서울 용산구 오피스에서 AI 미디어 스터디를 열어 이 같은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자체 AI 플랫폼인 카카오아이(i)의 이미지 분류, 객체 검출(이미지 내 사물 원근 식별), 얼굴 인식(이목구비 위치 포착), 유사 이미지 검색기술인 시각엔진을 적용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꽃 사진을 찍으면 품종정보를 보여주는 다음 꽃 검색, 다음 지도 로드뷰에 찍힌 차량 번호판을 식별해 흐릿하게 처리하는 블러기능, 사람의 얼굴을 카메라로 인식해 스티커로 꾸며주는 카카오톡 치즈 등에 이 같은 기술을 사용했다.

 

카카오는 시각엔진을 확대 적용해 유사상품 검색 서비스를 올해 안에 도입한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면 이미지 내 옷, 가방 등을 식별, 분석해 다음의 온라인 쇼핑 서비스인 쇼핑하우에서 비슷한 상품을 찾아주는 방식이다. 검색뿐만 아니라 구매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유명인 얼굴을 인식해 동명이인을 구분하는 기능도 다음 검색에 연내 적용한다. 인물 사진을 분류한 후 직장, 가족관계 등 정보를 담은 태그를 달아 동명이인을 구별하는 형태다. 이 같은 기능을 적용해 동명이인 사진을 잘못 올린 인물정보를 수정한다는 구상이다.

 

최동진 카카오 멀티미디어처리파트 AI 기술팀 파트장은 "사진을 사용한 콘텐츠 내용과 이미지 태그가 일치하는지 비교해볼 수 있다"면서 "동명이인 사진을 잘못 쓰는 등 미스매치가 일어난 경우 알람을 보낼 수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용실 예약 서비스인 카카오헤어샵에도 염색하려는 색상을 자신의 사진에 가상으로 적용하는 기능을 오는 7월까지 도입한다. 머리카락과 얼굴의 경계 등을 섬세하게 식별해 색깔을 입히기 때문에 실제로 염색한 것처럼 생생한 결과물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카카오와 파트너십을 맺고 카카오아이를 활용하는 회사들도 시각엔진 기반 서비스를 내놓는다. 협력관계인 건설회사들은 아파트 방문자 얼굴 식별 등 사물인터넷(IoT) 홈 서비스에 시각엔진을 활용할 예정이다.

 

최 파트너장은 "IoT 파트너들이 현재도 카카오아이의 대화엔진을 아파트 관리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면서 "시각엔진 또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추후 사진과 동영상 검색을 비롯해 시각엔진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 파트너장은 "아직 구체적 형태를 공개하기 어렵지만 보다 상용화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에게 높은 가치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