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5G 국제표준 주도한다

  • 2018.05.21(월) 16:10

부산서 열리는 3GGP 실무회의 참여
5G 이동통신 1차 표준기술 완성 주도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1차 표준 기술 완성을 목표로 열리는 국제 회의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맡는다.

 

삼성전자는 이달 21일부터 25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실무그룹 최종 회의에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3GPP의 5G 이동통신 기술을 개발하는 실무그룹인 RAN 워킹그룹 5개가 참석, 5G 단독으로 동작하는 모드(Standalone)에서 초고속데이터와 초저지연 성능을 제공하는 5G 무선접속 기술을 공동으로 확정짓게 된다. 아울러 5G 단말과 기지국의 전파방사 요구사항과 5G 단말기 평가방법 등 5G 상용 서비스를 위한 최종 기술을 다룬다. 


삼성전자가 의장사로 참석하는 RAN 워킹그룹4에서는 국내 상용 서비스에 활용될 예정인 3.5기가헤르츠(GHz) 및 28GHz 대역 등 주파수 대역별 전파출력을 비롯해 5G 단말과 기지국에 대한 전파방사 요구사항을 확정할 예정이다.
 

3GPP는 이번 회의 결과와 지난 해 12월 완성한 4G LTE와 5G를 함께 사용하는 5G 종속모드(Non-Standalone) 표준을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3GPP 총회에서 5G 1차표준으로 승인하고 공표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는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통신사를 비롯해 미국 버라이즌과 AT&T, 일본 NTT도코모 등 세계 기업에서 1500명의 전문가가 참석한다.
 

삼성리서치 부소장 조승환 부사장은 “이번 회의에서 삼성전자가 개발한 혁신적인 기술들이 반영된 5G 1차 표준이 완성된다”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할 5G 이동통신 상용화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5G 표준활동을 비롯해 특허와 신기술 개발, 상용화 등에서 글로벌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2015년 9월부터 5G 표준 개발의 단계별 로드맵 수립을 주도하고 있으며 2016년 4월 열린 첫 번째 5G 표준 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한 바 있다.

 

3GPP 실무그룹에서 총 5석의 의장단을 맡고 있으며 3GPP기술 공로상을 4회 수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유럽통신표준화기구(ETSI)에 현재까지 1254건의 5G 필수표준 특허를 등재하며 가장 많은 특허 수를 보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