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AI가 엄마 목소리 학습'…똑똑해진 KT 기가지니

  • 2018.05.22(화) 11:04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 상용화

▲ [자료=KT]

 

KT가 인공지능(AI)이 특정 인물의 목소리를 학습해 다양한 문장을 읽을 수 있는 'P-TTS' 기술 상용화에 나섰다. 부모의 목소리를 학습한 인공지능이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는 서비스도 가능할 전망이다.

KT는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에 딥러닝 기반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P-TTS·Personalized-Text To Speech)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하고, 기가지니에 이 기술을 적용한 '박명수를 이겨라' 퀴즈 게임을 오는 25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P-TTS 기술을 활용하면 며칠간 수집한 음성 데이터만으로 특정 인물의 목소리를 합성할 수 있다. 단순히 문장을 발음하는 수준을 넘어 개인별 발화 패턴이나 억양까지 학습해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말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동안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연예인 목소리로 음성을 합성해 선보인 사례는 있지만, 제한된 문장만을 합성할 수 있거나 음성 합성 후 데이터를 정제하는 후처리 과정이 필요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반면 KT의 P-TTS 기술은 어떤 문장이라도 합성할 수 있고 문장당 1초 내로 합성이 가능하며 후처리 과정이 필요하지 않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KT는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 개발에 맞춰 박명수 목소리를 적용한 '박명수를 이겨라'라는 퀴즈 게임을 출시한다. 이 게임은 기가지니에게 '지니야, 박명수를 이겨라'라고 말하면 개그맨 박명수 씨 목소리로 시사상식, 박명수 현실어록, 수도 맞추기, 19단 맞추기(인도 베다수학) 등 매일 새로운 퀴즈를 풀 수 있는 게임이다.

게임은 매주 금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진행되며, 매일 5문제를 모두 맞춘 날의 합산일수, 출석횟수, 일주일 누적 정답 수를 합산해 이용자간 실시간 랭킹 기능을 제공한다. 상위 랭커는 상품을 받을 수도 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 상무는 "그동안 AI 스피커에서 특정 인물의 목소리로 음성을 듣고 싶다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기술을 상용화했다"며 "앞으로 기가지니의 목소리를 좋아하는 연예인의 음성으로 바꾸거나, 기가지니에게 동화책을 읽어 달라고 명령하면 부모의 목소리로 책을 읽어주는 서비스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