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차세대 안드로이드OS 'AI로 배터리 수명 늘린다'

  • 2018.06.25(월) 14:07

한국 개발자 대상 최신 AI 기술 공유행사
올 가을 나올 '안드로이드P', 더 똑똑해져

스마트폰 배터리 수명이 짧아 신경이 쓰이는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라면 올 3분기께 나올 차기 버전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구글이 인공지능(AI)의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는 차세대 모바일 운영체제(OS)를 내놓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새 버전에는 AI가 더욱 광범위하고 깊숙하게 적용돼 디바이스 관리 뿐만 앱을 더욱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한 기능이 추가돼 눈길을 끈다. 

  
구글은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2018(Google for Mobile I/O RECAP 2018)’이란 행사를 열고 AI 최신 기술 및 새로운 안드로이드 기능을 소개했다. 이 행사는 지난 5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개최한 구글의 연례 개발자대회(I/O)의 주요 발표 내용을 한국 개발자와 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선 구글이 올 가을에 선보일 안드로이드의 차기 버전 'P'에 대한 일부 기능이 맛보기로 소개됐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새 버전을 공개할 때마다 '젤리빈', '킷캣' 등 디저트 이름으로 별명을 붙이곤 하는데 이번에 나올 코드명은 'P'로 시작하는 것만 알려졌을 뿐 구체적인 명칭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새로운 안드로이드에는 구글의 고도화된 AI 기술이 활용되어 더 스마트해지고 심플해진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배터리 자동조절 기능을 꼽을 수 있다.
 
앱 스탠바이 버킷(App Standby Buckets)이란 기능은 이용자가 자주 쓰는 앱을 AI가 스스로 학습, 각 앱마다 배터리 전력을 차별적으로 배정해 사용시간을 최대한 늘리는 것이 특징이다. 즉 앱마다 사용 패턴에 맞게 가중치를 두고 배터리를 많이 사용하는 앱을 구분해 전력을 관리하는 것이다. AI가 자주 쓰는 앱과 가끔 쓰는 앱을 인식해 분리해 놓고 배터리를 할당한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날 연사로 나온 양찬석 개발자 프로그램을 담당자는 "배터리 관리는 구글에 항상 중요한 이슈였으며 수년째 꾸준히 개발해 왔다"라며 "구글 자회사인 딥마인드와 협력해 사용자의 앱사용 습관 모델을 개발해 얼마나 자주 사용할지 등을 예측해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밝기 자동조절도 차세대 안드로이드의 주요 기능이다. 이 또한 AI의 머신러닝을 활용해 환경에 따라 사용자가 밝기를 설정하는 방법을 안드로이드가 학습, 이를 기반으로 최적의 밝기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 외에도 사용자의 다음 행동을 예측해 필요한 작업을 미리 보여주는 '앱 액션(App Action)'과 앱의 실행 과정을 단축한 '슬라이스(Slice)' 등의 기능이 눈길을 끈다.


구글은 사용자들의 시간 절약을 돕는 AI 기술도 선보였다. '지메일 스마트 컴포즈(Smart Compose)'는 사용자가 이메일에 입력할 다음 문구를 AI가 미리 예측해 문장을 완성하는 것이다. '구글 포토'에는 사진의 밝기를 조정하고 색감을 바꾸거나, 예전 흑백 사진에 색을 입히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는 자연어 이해 기술의 진화를 통해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고, 6개의 새로운 목소리를 추가해 더욱 개인화된 비서 기능이 제공된다. '구글 듀플렉스'는 비서 기능을 확장한 것으로 AI가 대화의 맥락을 이해해 전화를 걸어 상대방과 통화까지 할 수 있다.

 

구글이 선보인 최신 AI 기술들의 특징은 사용자의 스마트폰 이용 정보를 수집해 스스로 학습하며 편의성을 강화한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앱 스탠바이 버킷 같은 배터리 관리 기능도 이용자가 어떤 앱을 얼마나 자주 쓰는 지에 대한 정보를 고스란히 파악해야 가능한 것으로 사실상 이용자 정보의 무차별 수집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

 

이에 대해 구글측 관계자는 "배터리 관리 기능은 디바이스(스마트폰) 상에서만 동작하는 것이고 개인식별정보 등은 사용하지 않는다"라며 "일반적인 개인 정보는 사용자 동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구글은 최근에 AI에 대한 원칙을 밝혔다"라며 "AI가 사회에 대한 근본적이고 대대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신중하고 겸허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이라고 소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