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하현회 LGU+ 부회장 첫 당부 "업무혁신으로 사업성과"

  • 2018.07.18(수) 16:19

현장 중심 경영·임직원 소통 강조

 

LG유플러스의 새 수장이 된 하현회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업무 혁신을 통해 사업 성과를 낼 것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현장 중심으로 경영하고 임직원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하 부회장은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열린 2분기 성과 공유회에서 이 같은 취임 소감을 밝혔다. ㈜LG 대표이사 출신인 하 부회장이 지난 16일 이사회에서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된 이후 임직원들에게 처음으로 전하는 소감이다.

 

하 부회장은 "지난 몇 년간 LG유플러스가 변화하려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면서 "업무방식의 변화를 통해 사업을 멋지게 키워나간다는 목표로 회사를 발전시키자"고 주문했다.

 

이어 현장 중심 경영을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생각하기보다는 행동하고 더 많이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행동을 저 혼자가 아닌 임직원과 함께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직원과의 소통 의지도 드러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엔 평소 시도해보고 싶었던 조직 문화 프로그램이 많이 있다"면서 "프로그램에 적극 동참하면서 임직원과 눈높이를 맞추고 활기 넘치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했다.

 

하 부회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할 여정에 굉장히 설렌다"면서 "여러분과 함께 영광스러운 일을 하는 것에 대해 CEO로서 책임감을 느끼며 책임을 완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 부회장은 오늘부터 주요 경영진들과 차례로 미팅을 하면서 업무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