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갤노트9 합리적 가격책정…폴더블폰 완성단계"

  • 2018.07.31(화) 13:17

이경태 삼성전자 상무 2Q 실적 컨콜
사업전략 수정 "가격·기술 경쟁력 강화"

삼성전자가 하반기 휴대폰 사업을 책임질 전략폰 갤럭시노트9의 출고가를 합리적 가격대로 책정,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상반기 전략폰 갤럭시S9의 판매 부진에 대해선 프리미엄폰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폴더블폰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완성도를 높이는 단계에 있다고 소개했다.
 
31일 이경태 삼성전자 IM 부문 무선사업부 상무는 2분기 실적발표 이후 가진 컨퍼런스콜에서 "갤노트9는 전작보다 사용자가 꼭 필요한 기능 위주로 제품 가치를 향상시켰으며 합리적 가격으로 책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갤노트9 판매 목표치에 대해선 "전작보다 일찍 출시할 예정이고 제품 가치를 향상시켜 합리적 가격으로 출시할 방침이라 전작 이상 판매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판매를 위해 출시 단계별로 회사의 모든 마케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9의 판매가 기대에 못미친 이유에 대해선 프리미엄폰 시장 경쟁 격화를 원인으로 꼽았다. 이 상무는 "전반적으로 프리미엄폰 시장이 위축되고 고사양화되면서 제품 차별화가 어려워지고 있다"라며 "세계적으로 단말기 교체 주기도 느려지고 가격 인상에 대한 시장의 저항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제품 판촉을 위해 금융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나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즉각적으로 효과를 보기도 어려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사업 전략에 변화를 줬다는 설명이다. 이 상무는 "그동안 완성도를 높이고 소비자 불편함이 없는 사용 경험을 우선순위로 준비하다 보니 신기술 탑재에 다소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라며 "앞으로는 플래그십 제품 핵심 기능을 강화하고 시장이 원하는 적극적 기술을 채택해 차별화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폴더블폰 개발 현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상무는 "폴더블폰은 디스플레이 뿐만 아니라 배터리 등 다른 부품들과 병행해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라며 "새로운 폼팩터(구조화된 형태)와 관련한 사용자경험(UX)에 대해 여러해에 거쳐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현재는 다양한 부품업체와 협업해 완성도를 높이는 단계"라고 소개했다.

 

하반기 시장 전망과 관련해선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판매량이 증가할 것"이라며 "다만 제조사들의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고 높은 사양의 프리미엄폰이 나오고 있어 경영 환경의 어려움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노트9를 합리적 가격으로 출시하고 다른 보급형 모델들도 가격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제품 사양을 상향 조정하면 수익성 부담이 있겠지만 계절적 성수기를 활용해 체계적이고 효율적 마케팅을 하면서 수익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