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공정성 논란 네이버 뉴스 "AI 알고리즘 문제없다"

  • 2018.11.29(목) 17:30

외부검토위, 6개월 활동결과 '적절' 결론
소스코드 확인·어뷰징 논란 등 한계 지적

뉴스의 편파적 배치 등으로 공정성 논란을 겪고 있는 네이버 알고리즘에 대해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외부 검토 결과가 나왔다. 네이버 뉴스 가운데 인공지능 추천 시스템과 뉴스 검색, 연예·스포츠 기사 등 3가지 서비스가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관리자 개입없이 적절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인공지능이 사용자 입맛에 맞는 기사만 골라준다거나 어뷰징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에는 뚜렷한 답변을 내지 못했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 위원회는 2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회를 열고 지난 6개월에 걸쳐 진행한 기사 배열 알고리즘에 대한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 2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 결과 발표회에서 위원장인 맹성현 한국과학기술원 전산학부 교수가 지난 6개월 간의 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위원장인 맹성현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는 "지난 5월 컴퓨터 공학과 정보학, 커뮤니케이션 총 3개 분야의 전문가 11인으로 발족한 위원회가 검토한 결과 네이버의 뉴스 서비스 자동화는 공정성과 신뢰성 문제의 해결을 위한 효율적인 대안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서비스별로 살펴보면 뉴스검색에 대해선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품질평가 방향이 정립됐다'고 평가했다. 맹 위원장은 "뉴스검색 결과는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으로 배치되기 때문에 관리자 개입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한 구조로 되어 있다"라며 "정확도 기반 종합만족도 측정 방식은 절차적 합리성과 투명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기반의 'AiRS' 뉴스 추천에 대해서도 이렇다할 이상이 없다고 소개했다. AiRS 뉴스는 기존 편집 뉴스 기사에 비해 다양한 관점의 기사와 여러 언론사 기사를 접할 기회를 제한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서비스 개발과 운영, 개선 모든 과정에서 의사결정 이력이 모두 기록되고 있고, 고객 문의나 이용자 모니터링 등을 반영하고 있어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연예 및 스포츠 기사 추천 서비스에선 뉴스 특성을 감안해 지금의 방식이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맹 위원장은 "서비스 특성상 해당 도메인의 헤드라인 뉴스들이 가져야할 정형화한 특성이 존재한다"며 "데이터 기반의 기계학습이 아닌 적절하게 설계된 규칙 기반 알고리즘을 사용하는데 적절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검토위는 사기업의 영업기밀에 속하는 알고리즘을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확인하지 못했다는 한계를 스스로 드러내기도 했다. 소스코드를 직접 확인했느냐는 질문에 맹 위원장은 "소스코드를 보려면 2년 짜리 프로젝트를 해야 가능하다"며 "우리가 수사기관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이 이용자가 좋아할만한 뉴스만 계속 추천해준다거나 다른 언론사의 기사를 베껴쓰는 뉴스를 추천해주는 등의 문제에 대해서도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네이버가 뉴스 알고리즘의 외부 검토를 받은 것은 공정성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다. 지난 10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에게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더라도 인공지능 추천 알고리즘을 공개하지 않을 경우 입맛대로 뉴스를 배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창업자는 "알고리즘 검증 추진위원회의 검증 결과를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라라며 "다른 기업 어느 곳도 검증을 받지 않고 있고 네이버가 가장 먼저 외부 검증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외부 검토에선 네이버 첫화면 뉴스와 댓글, 실시간 검색어 등 주요 서비스들이 제외됐다. 뉴스의 편파적 배치나 어뷰징으로 인한 랭킹 조작 등 논란의 중심에 있는 서비스들은 빠졌다는 것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연내 개편될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에 들어갈 인공지능 추천 뉴스 서비스 등이 검토 대상"이라며 "댓글과 관련해선 별도의 정책이용자패널 등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