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6개국 뻗어간 CJ CGV "韓영화 해외진출 돕는다"

  • 2018.12.06(목) 17:29

최병환 대표 "빅데이터, 산업참여자와 공유"
해외 4000개 멀티플렉스, 자양분 역할 강조

국내 대표 멀티플렉스(복합상영관) 사업자인 CJ CGV가 경영 키워드로 '상생'을 내걸었다. CJ CGV가 보유한 고객 데이터를 산업 참여자들과 공유하고 한국영화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주문형비디오(VOD)와 넷플릭스 같은 OTT 서비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국내 영화 관람객수가 5년째 제자리걸음을 하는 등 갈수록 사업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어서다. 

 

▲ 최병환 CJ CGV 사장


최병환 CJ CGV 대표는 6일 서울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제작사, 배급사, 극장사 등 모든 플레이어들이 한국영화의 새로운 100년을 설계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상생의 틀을 짜자"며 이 같이 밝혔다.

 

최 대표는 CJ CGV의 자회사이자 오감체험특별관인 4DX를 운영하는 4D플렉스 대표직을 맡다가 지난 10월 CJ그룹 인사에서 CGV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최 대표는 격변의 시대에 콘텐츠 사업자들이 보다 넓은 시각에서 플랫폼 변화를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VOD와 OTT 서비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관객의 영화 관람 패턴까지 바꿔놓고 있는 상황 하에 이런 플랫폼의 활용 전략에 대해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전체 영화산업의 파이를 키우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부 플랫폼뿐 아니라 스크린X나 4DX 같은 영화관 내 다양한 포맷을 적극 활용하고, 영화를 시각적인 것에 한정하지 않고 체험의 영역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길을 함께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데이터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영화의 모든 플레이어들은 개별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아내기 위해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고, 의사 결정의 참고자료로 활용해야 한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트렌드 파악에 도움이 되기 위해 당사가 보유한 관객 빅데이터를 영화업계와 더 많이 나누겠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CGV의 글로벌 영화관 체인을 바탕으로 한국영화의 시장 확장에 일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대표는 “국내 영화 시장이 둔화된 가운데 글로벌 진출이 필수요소가 된 만큼, 한국영화가 해외에서 꽃 피울 수 있도록 국내외 7개국 약 4천개 스크린으로 뻗어있는 CGV가 토양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CJ CGV는 현재 터키와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미국 시장에 진출해 영화관 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터키와 중국 극장 수는 각각 100개에 육박해 국내(141개)에 못지 않은 수준이다.


한편 국내 영화관람객은 11월 말 기준 누적 약 1억9400만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99% 수준이다. 이 추세라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줄어든 수준에서 올 한 해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람객수는 지난 2013년에 2억1335명을 달성한 이후 5년간 제자리걸음이다.

 

CJ CGV는 여가 산업의 핵심 고객으로 부상한 20대 관람객을 사로잡기 위해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이승원 마케팅담당은 "웰빙 트렌드에 맞춰 자연 콘셉트의 잔디 슬로프 특별관 ‘씨네&포레(CINE&FORÊT)'를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론칭했는데 20대 관객 비중이 절반에 달할 만큼 인기를 얻었다"라며 "극장형 방탈출게임이나 가상현실,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스포테인먼트 공간 등을 지속적으로 론칭해 20대 관객을 공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