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하현회 LGU+ 부회장 "위기는 기회…5G혁신 주도"

  • 2019.01.02(수) 15:00

"네트워크는 최고 수준, 서비스는 고객 기대 넘어야"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전통적 통신 사업 관점에서 벗어나 변화의 흐름을 읽고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5G 혁신을 주도하자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새해 업무 첫날인 2일 용산사옥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5G 네트워크는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역량을 발휘하고, 5G 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만들어 고객 일상에 변화를 일으키자"고 주문했다.

이어 "작년 LG유플러스는 혁신적 서비스로 업계를 선도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고객 편의성 높여 IPTV 가입자 400만 돌파 등 사업 전반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국내 통신 시장은 5G 시대 도래 등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 부회장은 또 "LG유플러스가 견실하게 성장을 지속해 가려면 전통적 통신 사업 관점에서 벗어나 선제적으로 변화의 흐름을 읽어야 한다"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다섯 가지 과제도 제시했다.

그는 다섯 가지 과제로 ▲무선과 유선 사업에서 근본적 경쟁력 강화 ▲5G 성공적 투자 및 상용화로 통신 산업 변화와 혁신 주도 ▲미래 성장 동력 기반인 홈IoT와 AI 사업 성공 ▲품질, 안전, 보안의 철저한 관리 ▲창의와 활력이 넘치는 화합적인 조직문화와 노경문화 조성을 지목했다.

 

하 부회장은 특히 "5G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이며, 제대로 준비된 기업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하현회 부회장은 "통신 사업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는 사회와 더불어 발전해 나가는 신망 받는 회사가 되어야 한다"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역시 강조했다. 그는 "정도 경영에 기반한 투명하고 모범적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소외 계층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활동 지속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변화에 도전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많지만 목표 달성을 위해 하나가 된다면 큰 성과 확신한다"라면서 "2019년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변화에 맞서 당당히 성공을 이루고, 새로운 LG유플러스를 만들어 가자"고 역설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