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넷플릭스 덤벼라"…옥수수+푹 뭉쳤다

  • 2019.01.03(목) 17:04

SK텔레콤-지상파 3사 통합 OTT 서비스
옥수수-콘텐츠연합플랫폼 통합법인 출범키로

 

SK텔레콤과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사가 손 잡고 통합 OTT(동영상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의 모바일 OTT 서비스인 옥수수와 지상파 3사가 공동으로 선보인 OTT 서비스 푹(POOQ)을 합치고 전담 법인을 신설하는 것이다. 통합 OTT 서비스를 통해 국내 유료방송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는 넷플릭스에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SK텔레콤과 KBS, MBC, SBS는 3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OTT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라 옥수수와 푹을 합친 단일 OTT 브랜드와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SK브로드밴드 산하 옥수수 사업조직과 푹을 운영하는 지상파3사 공동 출자회사 콘텐츠연합플랫폼을 통합해 전담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향후 협상에 따라 신설법인의 지분을 어떻게 가져갈지, 인력구조는 어떻게 할지 결정될 방침이다.

 

신설 법인은 국내외 투자 유치를 추진해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한다. 재원을 활용해 차별화된 오리지널(독점 제공) 콘텐츠를 만드는 한편 국내외 콘텐츠 사업자와의 공동 제작과 양질의 콘텐츠 수급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의 통신과 모바일 서비스 경험을 토대로 차별화된 미디어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고객의 이용패턴을 고려한 신규 요금제를 출시하고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에 맞춰 초고화질 비디오와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것이다.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도 적극 추진한다. 올해 안에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에 진출해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거듭나고 넷플릭스 등 해외 사업자의 국내 시장 공습에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SK텔레콤은 "OTT 사업이 성장하려면 콘텐츠 경쟁력 강화, 서비스 차별화, 플랫폼 확대, 해외 진출, 지속적 투자 등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면서 "통합 서비스를 아시아의 넷플릭스이자 토종 OTT의 대표주자로 키워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