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삼성전자, 5G·AI로 '초격차' 보여준다

  • 2019.01.07(월) 11:00

참가업체중 가장 넓은 1000평 규모 전시관
AI '뉴 빅스비' 중심으로 미래 생활상 선보여

 

[라스베이거스=김동훈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9'에서 인공지능(AI)과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미래형 서비스를 대거 선보여 '초격차' 기업 리더십 다지기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Intelligence of Things for Everyone'(모두를 위한 지능형 서비스)이라는 주제 아래 미래 라이프 스타일 솔루션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 참가 업체 중 가장 넓은 3368㎡(약 1021평) 규모의 전시관을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마련하고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커넥티드 솔루션'(Connected Solution)과 사업 부문별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전시관 입구에는 초대형 LED 사이니지로 구성된 미디어 파사드(외벽형 미디어 전시)가 설치돼 첨단 기술이 만드는 미래 도시의 모습을 형상화하고 창사 50주년을 기념해 삼성전자의 전략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를 담은 영상을 보여 준다.
 
◇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제안

우선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자사의 다양한 기기를 연동한 솔루션을 제시한다. AI 기술을 통해 연결된 각 기기가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용자의 일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는 데 초점을 맞췄다.

 

삶의 질을 높여 주는 다양한 차세대 AI 프로젝트도 선보인다. 뉴 빅스비 가 탑재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은 집 안의 여러 기기를 더욱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스마트 TV나 패밀리허브 냉장고 스크린 등을 통해 음성뿐만 아니라 시각화된 정보까지 결합시켜 더욱 풍부한 AI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귀가 중에는 차량의 '디지털 콕핏' 스크린을 통해 패밀리 허브 냉장고 내부를 확인해 부족한 식재료를 파악할 수 있고, 집에 도착하면 패밀리 허브가 추천한 레시피를 오븐으로 보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홈과 패밀리허브를 중심으로 주거 공간에 특화된 홈 AI 솔루션도 강조한다. 패밀리 허브는 매년 진화하는 AI기술을 적용해 4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이다.

2019년형 패밀리허브는 '뉴 빅스비'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기 안에 탑재되어 있지 않은 제3자 서비스까지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고, 모바일 기기와 연동해 주는 '스마트 뷰'(Smart View) 기능도 단순 미러링이 아닌 앱 제어 등의 조작까지 가능해졌다. 
 
세탁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AI 기능을 강화한 대용량 드럼 세탁기 신제품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올해 북미 세탁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리더십을 강화할 전략제품으로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 삼성전자가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QLED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탑재해 디자인적 가치에 화질까지 강화한 삼성의 대표적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공개한다.[사진=삼성전자]


◇ 글로벌 8K 시장 공략 본격화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마이크로 LED'와 'QLED 8K'의 투트랙 전략을 공고히 하고, QLED 8K 라인업을 확대해 전 세계 시장에서 8K 시장을 본격 공략할 방침이다. 삼성 반도체 기술이 접목된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도 이번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CES 혁신상을 받은 '세리프 TV'신모델도 선보이며, 마이크로 LED 신모델을 중심으로 별도 전시관을 만들어 거래선 상담 등을 진행하며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커브드 모니터 최초 120hz 듀얼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컴퓨터 주변 기기 부문 최고 혁신상과 게이밍 부문 혁신상을 동시에 수상한 49형 'QLED 게이밍 모니터(CRG9)', 커브드 모니터에 세계 최초 4K 해상도를 적용해 혁신상을 수상한 32형 '그래픽 전문가용 모니터(UR59C)' 또한 전시한다.
 

▲ 삼성전자 모니터 신제품을 모델들이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 달라질 미래 생활은 '여기에서'
 
삼성전자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를 통해 달라질 미래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현재 한국과 미국의 5G 상용 서비스에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기지국과 IoT 지원 기기를 비롯해 작년 12월 선보인 스마트폰 형태 단말까지 전시해 앞선 기술력을 과시한다. 이와 함께 스마트 시티·스마트 팜·스마트 팩토리 등이 5G를 만나 선보일 미래 모습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삼성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콕핏'을 지난해 처음 선보인 데 이어 사용자 경험과 안전성 측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지털 콕핏 2019'를 전시한다. 

 

특히 뉴 빅스비를 통해 차량 내·외부 기기간 연결성을 강화했는데, 예를 들어 집 안에서 '갤럭시 홈'을 통해 차량 주유 상태 확인이나 온도 제어가 가능하고 차 안에서 '스마트싱스'앱을 통해 집 안에 있는 기기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안전 운전 솔루션인 '차량용 전방 주시 카메라'와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과 도로 상황을 알려주는 셀룰러 기반 '차량 통신 기술' 등도 소개된다.
 
삼성전자 DS(Device Solutions)부문은 거래선 상담을 위한 별도 공간을 마련해 빅데이터·전장 분야의 특화된 솔루션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만이 제공할 수 있는 초격차 제품의 장점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