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넥슨 매각카드 꺼낸 김정주 '비게임 영업속도' 눈길

  • 2019.01.09(수) 16:04

개인회사 와이즈키즈, 자체제품 강화
블록회사 소호브릭스, 경영활동 시동

▲ 김정주 NXC 대표 [사진=NXC 제공]

 

사각형 모양 거치대에 원형 버튼과 안테나가 달린 제품. 아날로그 TV 디자인에 장난감처럼 보이는 이 제품은 스마트폰 고속 충전기 레트로덕Q다. 이름이 생소해 언뜻 스타트업 제품 같다. 사실 글로벌 게임사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의 개인회사 와이즈키즈 제품으로 조만간 정식 출시된다.

 

'레고 매니아'로 알려진 김 대표가 관심갖는 또 다른 회사 소호브릭스도 영업을 준비해 이목을 끌고 있다.

 

김 대표가 비(非)게임 사업에 조용히 속도를 내고 있는 것. 그는 게임사 넥슨·넥슨코리아를 지배하고 있는 NXC 지분 매각을 검토하는 가운데 개인적으로 게임 이외 분야에선 힘을 쏟는 모습이다. 이는 김 대표의 관심이 새로운 사업영역으로 기울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와이즈키즈와 소호브릭스는 각각 신제품 준비와 홈페이지 개시를 통해 사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와이즈키즈는 김 대표와 부인 유정현씨가 지분 100%를 보유한 개인회사다. 2001년 모바일 소프트웨어회사 모바일핸즈로 출발했다가 2012년 와이즈키즈로 간판을 달았다. 이 회사는 2015년부터 3D 프린팅 제품 거래 플랫폼 싱키를 운영하면서 관심을 모았다. 미래 유망산업으로 꼽히는 3D 프린팅에 김 대표가 뛰어들었다는 점에서 주목받은 것.

 

와이즈키즈는 3D 프린팅 제품을 직접 만들기도 하는데, 조만간 자체 제작 고속 충전기인 레트로덕Q를 출시한다. 지난해 레트로덕 시리즈를 처음 선보인 후 디자인 등을 보강, 신제품인 레트로덕Q를 내놓으며 자체 브랜드를 강화할 방침이다.

 

와이즈키즈 관계자는 "최근 1~2년간 자체 제품을 제조, 판매하고 있다"면서 "현재 신제품 출시에 주력하면서 레트로덕 브랜드를 키우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 김정주 NXC 대표 개인회사 와이즈키즈에서 준비 중인 신제품 레트로덕Q [사진=와이즈키즈 홈페이지 캡처]

 

김 대표의 관심사가 반영된 NXC 자회사 소호브릭스도 영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2016년 설립된 블록회사 소호브릭스는 어릴 적부터 레고 쌓기를 좋아한 김 대표의 남다른 관심이 실린 곳으로 전해진다.

 

한동안 조용하던 소호브릭스는 최근 홈페이지를 개시, 블록 제품 카탈로그를 공개하면서 영업을 준비중이다. 카탈로그를 보면 블록 장난감이나 조형물을 완성하는데 쓸 수 있는 보조블록이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나온다.

 

본격적인 영업에 앞서 소호브릭스는 기관·기업과 손잡고 프로젝트를 추진한 바 있다. 제주도 소재 블록 조형물 전시관인 브릭캠퍼스에 블록을 공급하고 CGV 평택소사점, 힐튼호텔 경주지점 등의 조형물 제작에 참여했다. 소호브릭스는 기관과 기업에 이어 블록 매니아를 공략하면서 올해부터 경영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소호브릭스를 100% 보유한 NXC는 현재 지분을 매각할 사업부문과 남길 부문 등 구체적인 M&A 계획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다만 일각에선 최근 관심을 쏟는 비게임 부문은 지분을 유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어 소호브릭스 경영활동도 이목을 끌고 있다.

 

이와관련 NXC 관계자는 "소호브릭스는 올해 사업계획 수립을 마치고 영업을 추진하는 중"이라면서도 "NXC 지분을 매각할지 말지 미정이며 비게임 자회사를 남길지도 미정이다"고 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