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LGU+, 구글 손잡고 VR플랫폼 만든다

  • 2019.01.11(금) 11:00

절반씩 투자해 콘텐츠 펀드 조성
K-콘텐츠 글로벌시장 독점 공개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2019에서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에 합의하고 5G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사진=김동훈 기자]

 

LG유플러스가 구글과 손잡고 가상현실(VR) 콘텐츠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현장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구글과 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우선 파일럿 VR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비용을 절반씩 부담해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고 상반기내 VR 콘텐츠를 제작, 배포하기로 했다.

제작되는 VR 콘텐츠는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관람 및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투어, 스타의 프라이빗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여러 엔터테인먼트 소속 톱스타들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신규 제작 VR 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 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돼 K-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와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아름다운 여행지 영상, 세계적인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 기존 VR 콘텐츠 보다 개선된 품질로 제공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콘텐츠 확대에 나설 예정이며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오픈할 예정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한국에서 5G 서비스를 최초는 물론 최고로 서비스하려면 네트워크 품질뿐만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를 올릴 수 있어야 한다"면서 "특히 5G 시대가 되면 동영상 영역에서 더욱 입체감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사업 추진의 의미를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